UPDATED. 2020-10-29 18:41 (목)
상태바
  • 육정숙 시민기자
  • 승인 2006.05.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월 마지막날 늦은 밤
꽃향기 진하더이다

설레는 맘으로
귀기울였더니
창밖에
서성이는 건
그저
바람이더이다

꽃그늘자리엔
그리움만
가뭇하게
늘어지고...

행여

그리운이 음성이라도 들릴까!
숨조차 쉬지 못하는데

먼 곳에 개짖는 소리는

짧은 봄 밤

꽃잎만 떨구더이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