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12:47 (화)
임종 앞둔 환자들의 수호천사 ‘호스피스’
상태바
임종 앞둔 환자들의 수호천사 ‘호스피스’
  • 육성준 기자
  • 승인 2006.05.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죽음을 앞둔 말기 환자와 그 가족을 돌보는 호스피스. 언뜻 이들의 생활은 슬픔에 잠겨있을 것 같지만 삶은 기쁨 그 자체였다. 4개월간 호스피스교육을 마친 자원봉사자들은 환자와 여생을 같이하며 마지막 순간을 편안하게 맞이하도록 돕는다. 청주 참사랑병원에서 수호천사 역할을 하는 호스피스의 생활을 살펴보았다. /육성준 기자

   
▲ 오랜만에 나들이 나온 자원봉사자들이 환자들과 따사로운 봄볕을 쬐며 즐거워하고 있다. /육성준 기자
   
▲ 치료자 중심과 달리 호스피스는 삶을 단축시키거나 연장하지 않고 질적인 삶의 유지를 강조한다. /육성준 기자
   
▲ 몸이 불편한 환자들은 이들이 해주는 시원한 발마사지에 잠시나마 고통을 잊는다. /육성준 기자
   
   
▲ 대부분의 환자들은 산소호흡기에 의지하거나 호스를 통해 음식을 먹는다.
/육성준 기자
   
▲ 공무원으로 정년퇴직한 홍용기 간호주임이 3년째 이곳에서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항상 웃음을 읽지 않는 홍씨는 병원에서 주는 수호천사 상을 받기도 했다. /육성준 기자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