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18:16 (월)
관악구, 치매안심센터 감염 예방 '이동식 투명 가림막' 설치
상태바
관악구, 치매안심센터 감염 예방 '이동식 투명 가림막' 설치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5.2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악구, 치매안심센터 감염 예방 '이동식 투명 가림막' 설치 - 1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생활 방역에 발맞춰 철저한 생활 방역과 더불어 코로나19로 이용이 중단된 치매안심센터를 단계적으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구는 재개에 앞서 치매 어르신 및 건강 취약계층 등 주민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약 4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관악구 치매안심센터 및 난곡치매안심분소에 이동식 투명 가림막 45개를 제작·설치했다.

이번에 설치한 투명 가림막은 일대일 치매조기검진 및 촉탁의 진료, 집단으로 참여하는 인지건강프로그램 및 치매 환자 쉼터 운영 등 모든 대면 업무에 사용해 직접접촉 및 비말로 인한 전파를 차단함으로써 감염 예방에 큰 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투명 가림막은 이동이 가능하고 휴대 및 설치가 용이해 장소 구분 없이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경로당, 동주민센터, 복지관 등에서 실시하는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관악구치매안심센터는 간호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등 전문 인력이 상시 배치돼 ▲치매 상담 및 등록관리 ▲치매조기검진 및 예방관리 ▲인지건강프로그램 및 치매 환자 쉼터 운영 ▲치매의료비 지원 ▲실종 예방 등 다양한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 두기 전환에 따라 그동안 중단됐던 사업을 단계적으로 시작하고 있으며 센터 내 손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방문자 비접촉 체온 측정, 호흡기 증상 여부 및 이력 확인, 정기적 소독 등 감염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향후 집단 프로그램 운영 재개 시에도 개인별 투명 가림막을 사용해 대상자 간 거리 두기, 회당 참여 인원 축소 및 분배, 신체접촉 최소화 등 철저한 생활 방역을 통해 코로나19 예방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실시할 계획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투명 가림막 설치 및 철저한 생활 방역을 통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치매안심센터 이용 어르신들의 감염 예방 및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구민 여러분들께서 생활 속 거리 두기 실천지침을 숙지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