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20:28 (월)
관악구, 문화체육 공공시설 단계적 개방
상태바
관악구, 문화체육 공공시설 단계적 개방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5.2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월 5일부터 중단했던 문화체육 공공시설을 단계적으로 개방하고 있다.

구는 개인과 집단의 철저한 위생관리와 생활 속 거리 두기 생활수칙이행을 전제로 25일부터 관내 문화체육시설 43개 소의 운영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재개관한 시설은 구민 제1·2 운동장, 신림체육센터 등 체육시설 10개 소와 강감찬전시관, 미당서정주의 집 등 문화시설 3개 소, 관악중앙도서관 및 작은 도서관 등 30개 소로 구민들의 이용률이 높은 시설을 우선적으로 개관했다.

구는 시설별 운영수칙을 수립해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 준수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부분 개관한다는 방침이다.

개관하는 체육시설은 테니스장, 농구장, 축구장, 헬스장, 배드민턴장으로 1일 이용 인원을 정원의 50%로 제한하고, 시설 대관은 구민 및 관내 클럽만 가능하며 행사는 제한된다.

또한 공용 운동복과 수건 제공을 금지하며 일부 시설은 샤워장을 미운영한다.

문화시설은 전시 프로그램에 한해 사전예약을 통해 입장객을 정원의 50%로 제한해 운영되며, 도서관은 대면 대출·반납 서비스만 실시, 열람실 운영은 제한해 생활 속 거리 두기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구는 재개관 시기에 맞추어 모든 시설에 전문업체를 통한 전체 방역을 완료했고 손세정제 1천 개와 소독제 2천 개, 체온계 60여 개를 배부했다.

또한 시설 이용 시 방문자 명부 작성 및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생활 속 거리 두기 수칙 홍보 배너 및 포스터 배부를 실시하는 등 주민이 안전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아직 개관하지 못한 시설에 대해서는 향후 서울시 지침 및 주민 밀집도 완화 방안을 마련해 순차적으로 개관할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구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 덕분에 문화체육 공공시설 일부를 재개관할 수 있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튼튼한 방역을 기초로 '관악형 생활 속 거리 두기'에 전력을 기울여 주민들의 일상이 하루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공시설 재개관 시설 안내는 관악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문화관광체육과로 문의하면 된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