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20:28 (월)
부산 영도 감지2지구, 연안 정비사업 국비 337억 확보
상태바
부산 영도 감지2지구, 연안 정비사업 국비 337억 확보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6.0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부산 영도구 감지해변 일대를 포함해 2029년까지 연안 지역 283개 소를 대상으로 총 2조3천억원을 투입하는 '제3차 연안정비 기본계획(2020∼2029)'을 확정하고 3일 고시했다.

감지해변 일대는 태풍 발생 시 큰 피해를 보는 일이 잦은 지역으로 2003년 태풍 매미때는 유람선 선착장과 해안 시설 등이 크게 파손됐다.

또한 2012년 태풍 볼라벤과 2016년 태풍 차바 때도 조개구이 포장마차촌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잇따라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태풍이 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늘 불안에 떨어야 했던 곳이다.

이번 '제3차 연안정비 기본계획(2020∼2029)' 확정·고시로 향후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연안정비 기본계획은 '연안관리법'에 따라 해양수산부 장관이 10년마다 수립하는 법정 계획으로 해일·파랑·해수 또는 연안의 침식 등으로부터 연안을 보호하고 훼손된 연안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특히 3차 계획은 사업 범위를 확대해 피해지역뿐만 아니라 그 주변까지 포괄할 계획으로, 종전에는 훼손된 구역만 사업을 실시했으나 3차 계획에서는 대상 구간의 해안선에 영향을 미치는 구역 전체로 사업 범위를 확장해 실시할 예정이다.

감지2지구 연안 정비사업은 총 336억8천700만원의 예산으로 연안 보전을 위해 호안 방호시설 이안제 2기 300m 설치와 계단식 호안 300m를 정비하는 사업이다.

그간 영도구는 해양수산부의 제3차 연안정비 기본계획 확정·고시를 위해 감지해변 일대의 연안 정비사업 필요성을 꾸준히 요구하며 국비 반영에 노력해왔다.

김철훈 구청장은 "이번 고시로 매년 태풍에 크고 작은 침식과 침수 피해가 반복되는 감지 지구 일대의 주민 숙원을 해소하게 됐으며, 사업이 마무리되면 감지해변 일대가 재해 지역에서 벗어나 주민들의 휴식공간으로 변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