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19:37 (목)
천사날개 할머니의 세발자전거
상태바
천사날개 할머니의 세발자전거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6.10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풍년을 기대하며…

 

지금 농번기 들녘에서는 구릿빛 농부들의 손길이 분주하다. 진천군 초평면 오갑리 영주원 마을에서 장순화(68)씨가 세발자전거를 타고 밭일을 나간다. 장 씨 뒤의 천사 날개 벽화와 어울려 날아가는 듯 보였다. 19살에 시집와 농사일만 했다는 그는 아직도 두발자전거를 타지 못한다.
“남들은 오토바이를 타거나 자전거를 타는데 나는 그렇게 배우려 해도 되지 않더라고. 근데 이 자전거가 농작물을 많이 담을 수 있고 제일 편해 하하하.” 20년 된 자전거에 옥수수 모종을 한가득 담은 장씨의 환한 표정에서 풍년을 기대해 본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