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19:37 (목)
교복 입은 늦깍이 학생들, 검정고시 합격증 품에 안고 기념사진 ‘찰칵’
상태바
교복 입은 늦깍이 학생들, 검정고시 합격증 품에 안고 기념사진 ‘찰칵’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6.1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군 평생학습관 검정고시반이 지난달 23일 치뤄진 2020년도 제1회 검정고시에서 100% 합격률을 기록했다.

증평군은 총 27명(중졸 8명, 고졸 19명)의 검정고시반 수강생이 시험에 응시해 전원 합격증(과목합격 11명 포함)을 받아들었다고 19일 밝혔다.

꿈에 그리던 합격증서를 받아든 만학도들은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이들은 자신들이 공부하던 평생학습관(증평군립도서관)에 모여 젊은 시절 입어보지 못한 교복을 입고 기념사진을 찍으며 배움의 한(恨)을 풀었다.

이 모(64세, 여)씨는 “어릴 적 교복을 입은 친구들이 무척 부러웠는데 이렇게 합격증을 들고 사진을 찍다니 꿈만 같다”며 쑥스러운 듯 미소를 지었다.

이 씨는 거동이 불편해 휠체어를 타고 평생학습관을 다니며 공부한 뒤 지난해 8월 중졸 검정고시에 이어 이번 고졸 검정고시에도 합격했다.

증평군 평생학습관은 지난 2018년부터 검정고시반을 운영하며 현재까지 과목합격 39명(초졸 4명, 중졸 19명, 고졸 17명), 최종합격 46명(초졸 9명, 중졸 26명, 고졸 11명)의 합격생을 배출했다.

이 중 김 모(59세, 남)씨는 지난해 중·고등 졸업학력 검정고시에 연달아 합격한 뒤 올해 서원대학교에 진학하며 주변을 놀라게 했다

검정고시반에는 증평 지역뿐 아니라 인근 청주, 괴산, 진천 주민들도 참여하고 있다.

진천에 거주하는 이 모(60세, 여)씨는 초등 졸업학력 검정고시를 통과한 뒤 운전면허증과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따내며 병원에 취업했다.

평생학습관은 올해 성인 60명을 대상으로 중·고교 검정고시반을 운영하고 있다.

매주 화, 수, 목요일 3시간 씩 전문강사가 수업을 진행하며, 토요일 마다 제13특수임무여단 장병 4명이 강사로 나서 수준별 개별지도를 편다.

홍성열 증평군수는 “삶과 학업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가진 합격자들에게 축하의 마음을 전하며 더 큰 도전과 발전을 할 수 있도록 학습의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