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09:55 (화)
이상직 의원 자녀 '이스타항공' 최대주주 자금 의혹 "잘모르겠다"
상태바
이상직 의원 자녀 '이스타항공' 최대주주 자금 의혹 "잘모르겠다"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6.24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직 의원 자녀 '이스타항공' 최대주주 자금 의혹 "잘모르겠다"

이상직 의원 자녀 '이스타항공' 최대주주 자금 의혹 "잘모르겠다"

이스타 항공 실소유주인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이 이스타항공 매입 자금 의혹에 휩싸였다. 

JTBC는 24일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의 딸과 아들이 최대 주주에 오르기까지 과정에서 의문점이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의 지주회사인 이스타홀딩스를 소유한 사람은 바로 이 의원의 딸과 아들이다. 

이스타홀딩스는 5년 전에 당시 스물여섯 살 딸과 열일곱 살 아들이 자본금 3천만 원으로 만든 회사였다. 이후 두 달 뒤에 출처가 알려지지 않은 100억 원대 자금으로 이스타항공의 주식 약 524만주를 사들여 최대주주에 올랐다. 

회계사들은 이스타항공 지분 확보를 위해 100억 원 이상이 쓰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회계사는 "영업활동이 전혀 없는 회사고, 자본금 3000만 원이 전부인 회사"라며 "이스타항공의 최대주주가 되기 위해 세워진 회사로 보이고, 100억 원은 당연히 차입금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회사 설립 이후 아들과 딸이 정확히 얼마를 벌어갔는지도 불투명한 상황이지만 이스타항공은 비상장 회사란 이유로 관련 정보를 제대로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 의원의 딸이자 이스타홀딩스 대표이사인 이모씨에게 갑작스럽게 나타난 100억원대의 자금 출처에 대해 묻자 "잘 모르겠는데요"라는 답변만 돌어올 뿐이였다. 

이상직 의원은 이에대해 아무런 해명이 없는 상황이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