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20:56 (수)
[속보] "트라이애슬론 장윤정 처벌 1순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들의 폭로
상태바
[속보] "트라이애슬론 장윤정 처벌 1순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들의 폭로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7.0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최숙현 선수가 보낸 구조 신호 "경주시는 뭐했나?"
"트라이애슬론 장윤정 처벌 1순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들의 폭로

"트라이애슬론 장윤정 처벌 1순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 2명이 6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다. 아직까지 다른 피해자가 많다"고 밝혔다.

피해 선수 A씨는 "경주시청 선수 시절 동안 한달에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다"라며 "욕설과 폭언은 일상적인 일이였다"고 토로했다.

이어 선수들은 당시 주장이었던 장윤정을 ‘처벌 1순위’로 지목했다.

피해 선수 B씨는 "고소공포증이 있는 저를 멱살을 잡고 옥상으로 끌고 데려가 ‘죽을 거면 혼자 죽으라’며 협박해 잘못했다고 살려달라고 사정까지 했다"며 "그 선수 앞에서 저희는 사람이 아닌 존재가 되는 것 같았다"고 했다.

B씨는 "장 선수는 숨진 최 선수를 ‘정신병자’라고 부르며 다른 선수들과 가깝게 지내지 못하게 했다"고 호소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