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22:57 (금)
진중권, 최민희 맹비난 "조문 정쟁화? 입 닥치고 애도해라"
상태바
진중권, 최민희 맹비난 "조문 정쟁화? 입 닥치고 애도해라"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7.11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최민희 맹비난 "조문 정쟁화? 입 닥치고 애도해라"

진중권 "통합당은 뇌가 없다, 황교안은 패전투수"
진중권 최민희 맹비난 "조문 정쟁화? 입 닥치고 애도해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의 '조문 정쟁화' 주장에 "입 닥치고 애도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며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하라”고 정면으로 최 전 의원을 저격했다. 

진 전 교수는 특히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인권변호사, 평소에 ‘페미니스트’를 자처하던 시장도 이런 짓 합디다. 다른 사람들은 오죽 하겠습니까?”라면서 “그 두 의원은 당신 딸이 살아갈 이 사회의 모습이 앞으로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그 얘기를 하고 있는 겁니다”고 지적했다. 

또 “부디 그 사회에는 당신 같은 인간들이 없거나, 혹은 적기를 바랄 뿐. 못 받은 공천 생각만 하지 말고 자기 딸, 우리 딸들이 그렇게 무서운 세상에 나간다고 생각 좀 해 보세요”라면서 “머리를 모자 쓰려고 달고 다니는 게 아니라면”이라고 최 전 의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전날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프다”면서도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서울시청 직원에게 “네 잘못이 아니다”라며 조문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같은 당 심상정 대표도 조문을 마치고 “고인의 영면을 기원한다”면서 “이 상황에서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이 고소인이라 생각한다. 이 상황이 본인의 책임 때문이 아니라는 걸 꼭 생각해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2차 가해 신상털이를 해서는 안 된다고 호소드린다”라고도 덧붙였다. 
   
이에 대해 최 전 의원은 11일 오전 페이스북에 “박 시장의 조문은 자유”라며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냐.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다. 뭐 그리 급하냐”고 썼다. 
   
진 전 교수는 최 전 의원이 오히려 이 문제를 정쟁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인들이 우르르 몰려가 조문을 하는 게 피해자에게 또 다른 고통을 줄 수 있다고 말하는 게 그렇게도 못 참을 일이냐”며 “그새를 못 참고 기어이 페미니즘의 의제를 정치적 의제로 바꿔놓으려 한다”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도대체 몇 번째냐. 국민 앞에 석고대죄를 해도 시원찮을 판”이라며 “(민주당) 대표라는 이는 카메라 앞에서 교양 없이 쌍욕이나 하고, 끈 떨어진 의원은 피해자인 대한민국 여성들을 나무란다. 단체로 미쳤다”고 맹비난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