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20:28 (수)
청주시청사 국제설계공모 결과 발표
상태바
청주시청사 국제설계공모 결과 발표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07.14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성을 잘 반영한 작품으로 평가받은 노르웨이 ‘로버트 그린우드’ 작품 당선
시청사 조감도/청주시
시청사 조감도/청주시

청주시청사 건립 국제설계공모 2단계 국제지명초청공모심사 결과 노르웨이의 로버트 그린우드가 제출한 작품이 최종 선정됐다. 이번 설계 공모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국제설계공모 2단계 심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1단계에서는 8개 팀이 추려져 2단계 최종심사로 넘어갔다. 8개팀은 국내외 건축가 다수가 참여한 심사를 거쳐 뽑은 5개 팀, 청주시청사 국제설계공모 전문위원회 및 한국건축가협회가 추천해 지명된 해외 유명 건축가 3개 팀이다.

 

14일 진행된 심사에는 건국대학교 김준성 교수를 심사위원장으로 미국의 John Enright, 중국의 Ma Yansong, 덴마크의 Peer Jeppesen과 한양대학교 김재경 교수 등 총 9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심사장에서는 청주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작품을 선정하기 위한 열띤 토론과 질의 답변이 오갔다.

 

심사위원장은 청주의 시대성과 지역성을 가장 잘 반영한 작품으로, 이 디자인이 상징성을 가지고 새로운 비전으로서의 독창성을 가지고 있다고 선정의 이유를 밝혔다.

 

1등은 로버트 그린우드(노르웨이), 2등은 도미니크 페로(프랑스), 3등은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한국), 4등은 다니엘 리베스킨트(미국), ()디자인랩스튜디오(한국), TYPS.Lab(한국), 일구구공도시건축 건축사사무소(한국), Jim Architecture(캐나다).

 

이번 심사는 청주시에서 국제설계공모 심사의 투명성 및 공정성을 확보하고자 심사위원 명단 공개는 물론 전면공개 방식으로 공모전을 펼쳤다.

 

선정된 건축가에게는 청주시청사 건립 기본 및 실시설계의 우선협상권이 주어지며 23000만 원, 32000만 원, 나머지 작품에는 1000만 원의 상금이 지급되며, 별도로 각 팀에 참가초청비 4000만 원도 지급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선정된 작품은 지난 2014년 주민자율에 의한 통합 청주시출범 이후 실질적 미래 발전을 위한 밑그림이라며 시민과 함께 소통하며 행복을 나눌 수 있는 거점공간으로 조성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공모에 출품한 당선작과 나머지 작품의 모형 및 판넬은 오는 20일부터 829일까지 본청과 4개 구청에 순회 전시할 예정이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