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7 19:05 (일)
카이노스메드 주가 '급등' 할까? 에이즈 치료제 임상 '3상' 승인
상태바
카이노스메드 주가 '급등' 할까? 에이즈 치료제 임상 '3상' 승인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0.08.03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이노스메드 주가 '급등' 할까? 에이즈 치료제 임상 '3상' 승인

카이노스메드 주가 '급등' 할까? 에이즈 치료제 임상 '3상' 승인

카이노스메드가 에이즈 치료복합제 'ACC008'가 중국 임상3상에 진입했다는 소식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3일 카이노스메드는 최근 중국 파트너사가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으로부터 에이즈(HIV) 치료제 단일복합정 'ACC008'에 대한 임상 3상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카이노스메드는 한국화학연구원과 공동으로 개발해 국내에서 임상 1상을 마친 에이즈 치료제(KM-023)를 2014년 중국 장수아이디로 기술 이전했다. 장수아이디는 KM-023을 ACC007이라는 물질명으로 개발해 왔다. ACC007의 임상 3상을 마치고 중국내 생산 의약품 등록을 위한 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다.

ACC007은 테노포비르, 라미부딘과 함께 처방하는 방식으로 임상이 진행됐다. 3상 결과, ACC007 처리군에서 바이러스 1000~10만개를 보유한 에이즈환자의 수가 1차 유효성 평가 지표인 바이러스 수 50개 이하로 감소한 비율이 87.0%로 대조군(에파비렌즈) 대비 비열등성 10% 이내 조건을 충족했다. 

특히 안전성 결과에서는 임상시험 도중 발생한 신경관련 이상 사례는 ACC007 처리군 17.5%, 대조군 54.1%로 대조군에 비해 훨씬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제껏 제기되어 왔던 기존 에이즈 치료제의 신경계통에서의 부작용 이슈를 해결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ACC008은 ACC007과 테노포비르, 라미부딘을 섞어 단일복합정으로 만든 복합제로 이번 승인으로 임상 3상을 개시할 수 있게 됐다. 

카이노스메드는 단일정(ACC007)을 포함한 복합제제(ACC008)의 중국내 판매에 따른 로열티를 받게 된다. KM-023의 중국 내 판권은 기술을 이전 받은 장수아이디가, 글로벌 판매권은 카이노스메드가 보유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카이노스메드가 기술 수출한 에이즈 치료제의 단일정에 대한 신약판매 허가 신청에 이은 복합정의 임상 3상 승인으로 카이노스메드의 높은 기술력을 입증하게 됐다"며 "이 치료제는 중국 기업이 개발한 최초의 경구용 에이즈 치료제여서 향후 시판 시 단기간내 높은 점유율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