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6:30 (화)
정부, 호우 피해 집중된 충북에 '복구비 1억' 지원
상태바
정부, 호우 피해 집중된 충북에 '복구비 1억' 지원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08.0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충주·제천·음성·단양 지역에 우선 지원
집중호우로 시가지가 물에 잠겼던 충북 음성군 삼성면 한 상가가 3일 침수로 인해 휴업을 알리고 있다 /뉴시스
집중호우로 시가지가 물에 잠겼던 충북 음성군 삼성면 한 상가가 3일 침수로 인해 휴업을 알리고 있다 /뉴시스

행정안전부가 이번 호우 피해가 집중된 경기도, 충북 지역에 재난구호지원 사업비 2억원을 긴급지원한다고 밝혔다지자체의 원활한 재해구호를 돕고 폭우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의 생활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조처다.

경기도 이천·안성과 충북 충주·제천·음성·단양 지역에 선제적으로 각각 1억원씩 지원한다지원 비용은 이재민 긴급 구호를 위한 임시주거시설 운영, 응급구호장비 임대료, 구호활동 소모품 구입 등에 쓰인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이번 구호비 지원으로 이재민들께서 하루빨리 생활에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피해가 확대되지 않도록 정부는 조기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북도는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가 큰 도내 북부권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정부에 건의했다.

이 지사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실의에 빠진 충북도민들의 신속한 생활안정과 복구, 사유시설의 직·간접 지원 확대를 위한 것이다국가하천보다 지방하천 피해가 커 국비지원을 통한 정비가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재난수습 과정에서 주민의 생계안정 비용 및 복구에 필요한 행정·재정·금융·의료비용을 예산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충북지역은 지난 1일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이날 오전 11시 기준 4명이 숨지고 8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지역별 사망자는 충주시 2, 제천시 1, 음성군 1명이다.

 

집중호우로 충북 제천시 백운면 대월리에서 빗물과 토사가 농작물 사이로 쏟아져 내렸다/ 뉴시스
집중호우로 충북 제천시 백운면 대월리에서 빗물과 토사가 농작물 사이로 쏟아져 내렸다/ 뉴시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