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06:58 (월)
野 "윤영찬, 카카오 임원에 직접 전화 걸어 외압 행사..."
상태바
野 "윤영찬, 카카오 임원에 직접 전화 걸어 외압 행사..."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09.09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윤영찬, 카카오 임원에 직접 전화 걸어 외압 행사..."
野 "윤영찬, 카카오 임원에 직접 전화 걸어 외압 행사..."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미디어특위)가 9일 "민주당 윤영찬 의원이 9일 카카오 고위임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압력을 시도했던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며 "노골적인 외압을 행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미디어특위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여론조작의 총책 윤 의원의 직권남용, 강요죄,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가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윤 의원과 민주당 외압 때문인지, 포털들이 알아서 눈치보는지 모르겠지만 9일 오후 2시 현재 다음 메인 화면에는 윤 의원의 뉴스 통제 기사는 사라지고, 이낙연 대표의 '엄중주의' 기사만 떠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엄중주의'라는 시늉에 그치지 말고, 포털에 외압을 행사함으로써 여론조작을 시도한 윤 의원을 과방위에서 즉각 배제하고 스스로 국회 윤리위와 검찰에 고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다음 포털은 여론조작의 공범이라는 비난을 면하려면 그동안 민주당과 윤영찬 의원으로부터 어떤 압력을 받았는지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며 "윤 의원은 궁색한 변명을 즉각 멈추고 대국민 사과와 의원직 사퇴를 하는 것이 언론계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