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5 21:19 (일)
청주시외버스업체 “고속버스와 터미널 공동사용 불가”
상태바
청주시외버스업체 “고속버스와 터미널 공동사용 불가”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09.16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터미널 개발기간 중 시외버스터미널 공동사용 방침에 집단반발
청주시외버스터미널 전경 /육성준 기자
청주시외버스터미널 전경 /육성준 기자

 

지난주 시외버스 운송업체들이 고속버스터미널 개발기간 중 시외버스터미널의 일부를 임시로 사용하는 것에 대해 반대한다며 대대적인 기자회견을 예고했지만 돌연 취소됐다.

한 관계자는 자체 선임한 변호인단의 자문에 따라 예정된 기자회견을 취소하고 대응방식을 바꿨다시외버스터미널을 임시터미널로 지정해 고속버스와 공동사용하게 하는 것은 버스업계의 생존권 문제로 앞으로 노사가 힘을 합쳐 투쟁을 이어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앞서 청주시는 시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고속버스터미널 공사가 진행되는 약 26개월 동안 시외버스터미널에 고속버스 임시 매표소를 두고 총 22개의 승차홈 중 3곳을 고속버스에게 할당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두 터미널 사업자간의 합의과정에서 핵심 당사자인 운송업체의 의견이 배제된 게 문제였다.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되지 않은 채 대안이 발표되자 총 5개의 시외버스 업체 중 새서울고속, 서울고속, 충북리무진, 친선고속 등 4곳은 즉각 반대에 나섰다.

이들은 같은 공간에서 중복노선을 운영하면 서로 제살 깎아먹기 경쟁을 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한다. 현재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전국 각지로 출발하는 시외버스가 더 많지만 정작 수익이 되는 주력노선의 약 80%는 고속버스와 중복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양 측은 과다 출혈경쟁을 피하기 위해 프리미엄 고속버스 배치, 배차시간 조정, 고객용 주차공간 확보 등의 전략으로 독자 영역을 구축해 왔다.

하지만 공간이 합쳐지면 그동안 쌓아온 노력이 모호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청주시는 지난 8일 터미널 사업자, 운송업체들과 간담회를 통해 이견을 좁혀보려 했지만 운송업체의 반대로 무산됐다.

한 시외버스업체관계자는 협상의 문제가 아닌 철회반대의 문제다. 향후 감사원 감사청구, 민사소송, 총파업 등 모든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