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01 23:51 (목)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 김형인, 개설자 경찰에 고소에 최재욱 "혐의 인정"
상태바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 김형인, 개설자 경찰에 고소에 최재욱 "혐의 인정"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09.16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 김형인, 개설자 경찰에 고소에 최재욱 "혐의 인정"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 김형인, 개설자 경찰에 고소에 최재욱 "혐의 인정"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로 기소된 개그맨 김형인씨가 실제 도박장을 개설한 이에게 협박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씨의 변호인 서보건 변호사는 16일 "이날 오후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투자자 A씨를 공갈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서 변호사는 "도박장은 A씨가 돈을 내서 개설한 것인데 잘 안됐다"며 "그러자 A씨가 같이 도박장을 연 개그맨 최모씨에게 돈을 갚으라고 하다가 안되니 김씨에게 오랫동안 공갈과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검찰 기소도 투자자인 A씨가 빠져있고 김씨와 최씨만 된 상황"이라며 "김씨는 도박장 개설을 한 적이 없다"고 했다.

서 변호사는 A씨를 서울남부지검에 불법도박장 개설 등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 사건은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수사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도박장소 개설 및 도박 등 혐의로 김씨를 지난 1일 불구속 기소했다. 동료 개그맨 최모씨도 도박장소 개설 혐의로 같은날 불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지난 2018년 1월말부터 2월까지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뒤, 포커와 비슷한 '홀덤' 게임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직접 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받는다.

이에 최재욱은 16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개그맨으로 보도된 최모씨는 저"라며 혐의를 인정했다.

처음에는 합법적인 보드게임방이었지만 이후 사행성 불법도박장으로 변질됐다는 전언이다. 이 과정에서 투자자 A씨와 갈등을 빚게 됐고 초반 사업 자금을 댄 김형인에게도 불똥이 튀었다고 설명했다.

최재욱은 "죄를 반성하고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해당 사건은 3년 전 일"이라며 "저 대신 의심을 받았던 선배 개그맨 최국에게도 죄송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김씨와 최씨는 모두 SBS 공채 개그맨으로, 개그 프로그램 웃찾사 등에 출연하기도 했다.

김씨는 적극적으로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김씨는 최씨가 보드게임방을 차린다고 해 돈을 빌려줬다가 A씨에게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최씨에게 돈을 빌려준 것을 빌미로 불법시설 운영에 개입된 것으로 몰아 금품을 요구했다는 취지다.

김씨와 최씨의 1차 공판은 다음달 21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예정돼 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