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5 21:19 (일)
진주1943 직원들 '정준영 단톡방'도 울고 갈 대화
상태바
진주1943 직원들 '정준영 단톡방'도 울고 갈 대화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09.25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1943 직원들 '정준영 단톡방'도 울고 갈 대화
진주1943 직원들 '정준영 단톡방'도 울고 갈 대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알바 지원한 사람 SNS 염탐하고 품평하는 술집 직원들" 이라는 게시글이 등장해 화제다.

지난 23일 진주 1943 술집 단톡방에서 일어난 성희롱이 SNS에 퍼지면서 네티즌들의 분노를 샀다.

공개된 단톡방 속의 대화내용은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저급한 내용들로 가득 차 있었다.

해당 술집의 직원들은 손님 및 알바에 지원한 여성들을 상대로 성희롱이 다분한 대화를 주고 받았고, 알바에 지원한 사람들의 SNS를 염탐하고 사진을 캡쳐해 자기들 끼리 돌려보며 품평을 했다고 전해졌다.

또한 알바 지원자 뿐 만 아니라 해당 술집에 방문한 손님까지 몰래 사진을 찍어 외모를 평가하기도 했다.

단톡방의 A씨는 알바 지원자의 SNS를 캡쳐해 돌려보며 “박X고 싶네, 씨XX”, “가슴 XX고 싶네” 등 심각한 수준으로 해당 여성을 성희롱했다.

이에,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성희롱성 대화를 주고받은 경남 진주 가좌동 소재 술집 직원들이 모두 해고됐다. 해당 술집 사장 역시 본사와 가맹 계약을 해지했다며 본인 역시 가게를 그만두겠다고 밝혔다.

1943 진주점 사장은 24일 페이스북에 장문의 사과문을 남겼다. 그는 “현재 단톡방 사태의 심각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먼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불쾌감을 느끼셨을 피해자들에게 정말 사죄의 말씀드린다. 이분들께 사죄와 보상을 할 것이며 경찰 수사에 책임지고 응할 것이다. 정말 죄송하다”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어린 나이에 장사를 시작하다보니 철이 너무 없었다”며 “저의 안일한 생각과 행동으로 인해 직원들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다. 그로 인해 단톡방에서 서슴없이 여성분들을 언급하며 욕설과 함께 음담패설까지 하는 파렴치한 짓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덧붙여 “저를 포함한 모든 직원들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직원들은 모두 잘렸다. 저 또한 가게를 그만두겠다. 그리고 오늘부터 본사 지침에 의거해 가맹 취소가 된 상황이다. 더 이상 다른 가맹점의 피해는 없기를 바란다. 피해를 끼친 본사 관계자 분들과 다른 가맹 점주분들께도 사과의 말씀 전한다. 마지막으로 이제부터 저는 모든 법적 책임도 지도록 하겠다. 평생 사죄하며 살겠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정말 사죄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한편, 최혜성, 김태현 대표는 "진주 1943 직원들 단톡방에서 여성분들에 대한 성희롱 및 기타 문제가 되는 발언을 통해서 여성분들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을 하였습니다","이 사건은 저희 1943이 추구하는 운영방식이 아니며 저희는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