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5 21:19 (일)
고추먹고 맴맴
상태바
고추먹고 맴맴
  • 육정숙 시민기자
  • 승인 2006.08.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추밭에서 성급하게 가을을 부르는 고추잠자리를 보면서
잊어가야 할 그 모든 것들인데...


또한, 어디두고
나를 찾았는가!

겨울이 춥다고 아우성쳐 대더니
이젠 여름이 덥다고?

무엇이 옳고 그르다는건가!

제 자신조차 모르면서.
삶의 언저리만 뱅뱅 돌면서.

저 바람은 누구를 향한 비아냥인가

너도나도 모두 거기서 거긴걸

자연의 섭리야 하늘과 땅의 일이지
내가 뭘 안다고 나서는가
아니, 당신 역시 왜 나서는가?

이 무더운 여름 지나면
나는 고추 먹고 맴맴, 너도 고추 먹고 맴맴

아니 되는 걸까!

그러다 지치면 가면되지
왔던 길 되돌아서...

산다는것, 어쩌면
참말로 쉬운거제, 아제야

성급하게 가을을 부르는 고추 밭에서
빨간 고추 잠자리
오늘도, 내일도....
고추먹고 맴맴
고추먹고 맴맴

충남 서천 오가던 길에서...비 오듯 흘러내리는 땀방울 씻어 내리며 잠시 가져 본 여유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