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7:45 (수)
충북 학교비정규직 총파업 돌입 선포
상태바
충북 학교비정규직 총파업 돌입 선포
  • 박소영 기자
  • 승인 2020.09.2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쟁의행위 83% 찬성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충북도내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연대회의)가 28일 전국 조합원의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총력투쟁에 나섰다.

이날 연대회의는 충북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5일까지 전국 조합원 9만2259명 중 75.65%가 쟁의행위 찬반투표에 참여해 83.54%인 5만8313명의 찬성으로 하반기 돌봄 노동자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 투쟁에 나설 것을 선포했다.

연대회의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교육위기를 극복하고자 통 큰 교섭, 압축 교섭을 제안한 바 있다"라며 "하지만 사용자인 17개 시도교육청은 교섭절차 합의부터 지연시키는 등 시급한 복리후생 차별 해소에는 관심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차별이 없도록 합리적으로 임금체계를 개편하겠다고 약속해 올해 출범한 공무직위원회도 정부의 무성의로 지지부진하다"라며 "심지어 학교를 비롯한 공공 부분의 가장 불합리한 임금체계인 명절상여금 등 복리후생 차별의 문제는 논의조차 거부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학교비정규직은 코로나로 인해 개학 연기 시기 방중비근무자는 휴업수당 한 푼 못받고 출근을 거부당했다"라며 "재택근무 자율연수는 꿈도 못 꾸고 업무폭탄에 시달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긴급돌봄 지침 하나로 안전대책조차 없는 돌봄교실을 독박으로 책임졌다"라며 "학교가 멈춰도 코로나 위험 속에 긴급 돌봄을 지켜온 돌봄전담사의 근무시간 확대 요구는 외면한 채 이제는 학교 밖으로 내보내자는 주장이 확산하는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연대회의는 추석 직후 '교육공무직, 돌봄교실 법제화를 위한 10만 국민동의 청원운동'과 함께 '공적 돌봄 확대', '단시간 근 폐지'를 주장할 계획이다. 또 11월엔 돌봄 노동자 총파업을 예고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