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20:13 (화)
청주의료원 독감백신 무단반출자 축소 의심
상태바
청주의료원 독감백신 무단반출자 축소 의심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10.20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수 의원 “103명 신고했지만 보건당국은 400여명 수사의뢰”

 

이명수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이명수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독감 백신 무단 반출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충북 청주의료원이 무단 반출자를 축소 신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명수(국민의힘,충남아산갑) 의원은 20일 충북도에 대한 국정감사 에서 청주의료원은 무단 반출자 103명을 신고했으나 보건당국은 400여명을 관할 경찰서에 수사 의뢰한 상태다청주의료원이 축소신고를 한 것이 아닌가 의심된다고 언급했다.

앞서 독감백신 무단 반출과 관련해 청주의료원은 자체 진상조사 결과 독감백신 1075건 처방 중 원외유출 272건과 직원 103명의 자진 신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관계자들은 가족과 지인의 주민등록번호를 받아 예진표를 대리 작성하고 직원할인(50%) 등을 적용받아 독감 백신을 유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청주의료원은 독감백신 원외유출 및 의료기관 외 백신접종 행위가 위법하다는 사실을 직원들이 인지하지 못했던 것이 반출 원인이라고 해명하고 있지만,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간호부장을 포함한 주요 간부들이 백신을 가져간 날짜를 전후한 폐쇄회로(CC)TV는 고장으로 보건당국에 제출하지 않았다는 제보도 있었다고 독감백신 반출자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어 충북도와 청주의료원은 독감백신 무단 유출에 대한 엄정한 수사에 적극 협조해 실추된 충북의 보건의료행정을 재확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