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20:13 (화)
인천공항, 11월 1일부터 주차장 예약 서비스 실시
상태바
인천공항, 11월 1일부터 주차장 예약 서비스 실시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10.2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11월 1일부터 주차장 예약 서비스 실시 - 1

11월 1일부터 인천공항 장기주차장 이용을 원하는 여객들은 '장기주차장 사전예약 서비스'를 통해 주차공간을 미리 확보할 수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직무대행 임남수)는 주차 편의 개선을 위해 인천공항 개항 이래 최초로 주차장 사전예약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장기주차장 사전예약 서비스는 3일 이상 주차하는 여객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예약은 주차장 이용 45일 전부터 3일 전까지 주차예약 서비스 홈페이지(http://parking.airport.kr/reserve)에서 가능하다.

주차요금은 기존 장기주차장 요금(시간당 1천원/일 최대 9천원)과 동일하며, 요금 정산은 주차장 이용 완료 후 출차 시 무인정산기 또는 유인정산소에서 진행하면 된다.

예약 가능 기간은 최대 30일이며, 예약 서비스 운영 효율성 향상을 위해 예약 후 주차장을 이용하지 않는 경우가 1년에 2회 이상 반복되면 3개월 동안 예약 서비스 이용이 제한되는 페널티가 부과된다.

사전예약 가능한 주차면수는 제1여객터미널 1천381면, 제2여객터미널 935면 총 2천316면으로 주차장 사전예약 서비스가 도입되면 주차장 혼잡도와 관계없이 주차가 가능해져 주차장 이용 여객들의 편의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인천공항공사 백정선 여객본부장은 "인천공항을 이용하시는 여객분들의 주차 편의 개선을 위해 오는 11월 1일부터 개항 이래 최초로 주차장 사전예약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인천공항공사는 앞으로도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대비해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여객 서비스 향상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