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18:18 (화)
"가난 벗으니 정신은 불안"
상태바
"가난 벗으니 정신은 불안"
  • 박소영 기자
  • 승인 2008.09.1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에 터잡은 이안 시인
   
▲ '영세자영업자' 이안 시인
사진=육성준기자
이안 시인(41)은 시집에서 자신을 가난한 ‘영세자영업자’라고 말한다. 아들 놈 유치원비를 벌려고 면사무소에 갔더니 월수입을 묻더라. 가뭄에 콩 나듯 하는 원고료에 지방 라디오 방송 출연료를 얹으니 어림잡아 15만원, 연봉 한 150만원 정도가 되겠다고 하니까 담당 직원은 난감한 눈빛으로 직업분류 칸에 ‘영세자영업’으로 적었다고 한다. 언뜻 생각해도 시인의 경제는 셈이 잘 되지 않는다.

충북 제천에서 태어난 이 안 시인은 고등학교 때부터 습작활동을 해왔다. 제천에서 고등학교를 마치고 건국대 국문과를 10년 만에 졸업한 그는 선배랑 서점을 운영하겠다는 요량으로 충주에 터를 잡는다. 서점을 1년 반 운영하다가 시골로 아예 들어가 농가주택을 개조해 3년 반 동안 정말 그의 시 제목처럼 ‘가난,한 놈’으로 살았다.

“가난은 나에겐 시를 쓸 수 있는 동력이었다. 가난했기에 또 다른 가치를 넉넉하게 추구할 수 있었던 시기다. 이제는 가난을 벗어났기 때문에 고민의 지점이 달라졌다.”

논술 교사를 시작하면서 주말에는 강도 높은 노동(?)을 한다는 이 시인은 “요즘은 오롯이 시를 쓸 수 시간이 없어, 메모형태로 작업을 이어가고 있는 게 불안하다”고 고백한다. 세 번째 시집이 나오려면 앞으로 5년은 더 걸릴 것 같다는 이 시인은 올 11월에는 첫 동시집 <고양이는 고양이(가제)· 문학동네>를 펴낸다.

이안 시인은 98년 녹색평론에 <성난 발자국>외 2편의 시를 발표하고, 99년 실천문학 신인상에 당선되면서 활동을 시작했다. 2002년에 첫 시집 <목마른 우물의 날들·실천문학>과, 지난해 연말 두 번째 시집 <치워라 꽃!·실천문학>을 세상에 내놓았다. 지역에서 느린 걸음으로 시작(詩作)활동을 하고 있는 이안 시인. 충주에 터를 잡은 시인은 현 정부의 대운하 정책에 더더욱 관심이 갈 수 밖에 없다. 그는 “시인은 사회의 불편을 진실을 이야기하는 존재이지만, 결국 더 불안케 하는 것은 욕망이 충돌하는 자기 자신이다”며 솔직하게 말한다. 그 솔직함이 독자에게 맞닿아 있는 한 그의 시는 언제나 건강할 것이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