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22:59 (목)
'응급의료기준 미달'…'진료비 부당청구'
상태바
'응급의료기준 미달'…'진료비 부당청구'
  • 경철수 기자
  • 승인 2008.10.17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대병원 국감서 호되게 지적받아 개선요구

충북대병원이 3년 연속 정부 응급의료기관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진료비 부당청구 사례가 해마다 증가한다는 지적까지 받았다.

17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박영아 의원(한나라당)은 "최근 보건복지가족부가 실시한 전국 권역별 응급의료기관에 대한 종합평가 결과 시설과 인력, 장비 모든 부분에서 최하위 등급인 C등급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 의원은 "충북대병원이 최근 4년간 평가 결과를 보면 개선된 부문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지역 거점 병원으로서 부족한 인력을 보강하고 시설과 장비를 확충해 지역민들의 의료수요를 충족할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충북대병원은 정부가 광역시·도마다 지정 운영하는 응급의료기관으로 지난 2004년 지정된 바 있다.

같은 날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김선동 의원(한나라당)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접수된 진료비 부당 청구사례를 확인한 결과 충북대병원은 전년도 26건, 지난해 42건으로 60%나 증가했다"며 "올해도 6월말 현재 49건이 접수돼 지난해 총 건수를 초과했다"고 질책했다.

또 김 의원은 "부당 청구금액도 전녀도 2429만원에서 지난해 3476만원으로 40%가량 증가했고 올해도 6월말 현재 1888만원이나 청구됐다"며 "환자들이 무관심해 미신청 사례가지 합치면 더 많아질 수 있다. 앞으로 이 같은 사례가 나오지 않도록 자정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