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8:25 (목)
“추억의 시오야끼를 기억하나요?”
상태바
“추억의 시오야끼를 기억하나요?”
  • 오옥균 기자
  • 승인 2009.01.20 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삼겹살의 맛 그대로, 고려불고기
바다가 없는 충북에서 가장 오랫동안 사랑받은 술안주가 바로 삼겹살이다. “끝나고 삼겹살에 소주 한 잔 어때?”라며 살갑게 말하는 동료의 유혹을 거절할 사람은 아마도 없을 듯하다.

지금도 많기는 하지만 한집 건너 고깃집이었던 시절, 외지인들은 삼겹살을 청주를 대표하는 음식으로 인식하기도 했다.

추운 겨울 삼삼오오 둘러앉아 고기 구워지는 소리와 함께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술잔을 기울이던 식당 밖 김 서린 유리창에는 ‘시오야끼’라는 단어가 쓰여 있었다.

재료에 소금을 뿌려 굽는다는 뜻의 시오야키가 청주에서는 불판에 구워먹는 삼겹살을 의미했다.

별다른 밑반찬도 없이 김치와 파절이가 전부였지만 네모난 불판에 은박지를 깔고, 물을 섞은 간장에 네모반듯하게 얼린 고기를 푹 적셔 구워먹던 그 맛을 잊지 못하는 이들이 많다. 지금도 예전과 같은 방식으로 삼겹살을 구워먹는 곳이 남아 있다.

제2운천교를 건너 시영아파트 사거리 방면으로 20m쯤에 위치한 ‘고려불고기’가 그런 곳 가운데 한 곳이다.
오랫동안 삼겹살 마니아들로 부터 사랑받고 있는 고려불고기의 맛의 비결은 단연 질 좋은 삼겹살에 있다.

특별한 양념을 한다거나 조리방식의 차이를 둘 수 없는 생삼겹살의 특성상 무엇보다 고기의 질이 중요하다.

오랫동안 삼겹살집을 운영하면서 터득한 주인의 고기 보는 안목과 부지런함이 좋은 고기를 공급하는 비결이다.

여기에 고려불고기만의 파절이 맛과 시원한 동치미는 삼겹살을 개운하게 먹을 수 있도록 돕는다. 이 집의 소곱창구이도 정평이 나 있다.

-메뉴:삼겹살 1인분 1만원/ 곱창구이 1인분 1만원. 사전예약은 259-6161로 하면 된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