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7:48 (목)
‘찌개의 재발견’, 돈가스와 오징어순대의 만남
상태바
‘찌개의 재발견’, 돈가스와 오징어순대의 만남
  • 박소영 기자
  • 승인 2009.02.2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가네 왕 돈가스‧만두

<고가네 왕돈가스‧만두>는 청주대 뒷골목, 그야말로 맛집과 술집이 즐비한 곳에 위치해있다. 통닭으로 유명한 <유미통닭>길을 조금만 따라 오다보면 상호가 나온다. 입구에는 모 방송국에서 촬영해갔던 흔적이 플래카드로 남겨져 있다.

이곳의 메뉴, 그러니까 ‘찌개의 재발견’이라는 다소 거창한 메뉴는 ‘돈가스 찌개’다. 고소한 돈가스, 탱탱한 오징어순대가 찌개냄비에서 펄펄 끓여 나온다. 다소 엉뚱한 궁합이라고 느껴지는 이들의 조합이 기막히게도 시원하고, 얼큰하고, 구수한 맛을 낸다. 한마디로 음식에 대한 아이디어가 톡톡 튀는 셈이다. 2인분 이상(가격 12000원) 시킬 수 있지만 양이 꽤 푸짐하다. 찌개를 먹은 후, 밥을 말아 먹을 수도 있다.

   
돈가스 찌개에는 오징어순대, 돈가스가 어우러져 시원하면서도 고소한 맛을 자랑한다.
사실 주인장 부부는 꽤 오래전부터 음식점을 경영해 왔다. 옛 중앙극장 근처에서 만두장사를 10년 넘게 해오다가, 2년 전 이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2000원 짜리 손만두 맛이 좋아 단골손님이 꽤 많았다. 이곳으로 옮겨와서도 여전히 ‘만두장사’는 놓지 않고 있다. 가격도 예전 그대로다.

<고가네 왕돈가스‧만두>는 만두, 돈가스, 각종 볶음밥 류 등 여느 분식집 메뉴와 다를 바 없다. 다만 ‘돈가스 찌개’라는 독특한 메뉴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셈이다.

   
돈가스는 좋은 기름을 써 바삭하면서도 육질 씹히는 맛이 좋다.
기자는 이전 만두가게의 단골이었던지라 왜 당시에는 ‘돈가스 찌개’를 하지 않았냐고 주인장에게 묻지 않을 수 없었다. 돌아온 대답은 간단했다. “당시에는 공간이 좁아서 하고 싶어도 못했지. 만두소로 오징어순대를 만들어 팔고 싶었거든. 오징어순대와 돈가스가 결합한 셈이지. 새 집을 얻어서 이제 마음껏 만들고 내놓을 수 있어서 참 좋아.”

왕 돈가스도 맛이 훌륭하다. 크기도 ‘왕’이다. 좋은 기름을 써 바삭하면서도 육질 씹히는 맛이 좋다. 사실 손맛 좋은 주인장 부부인지라 어떤 메뉴를 시켜도 후회하지 않는다. 특별하면서도 맛있는 분식집을 찾는다면 이곳을 놓치지 마시라. (문의 255-1855)

   
고가네 왕돈까스 만두 전경.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