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1 17:40 (토)
낙지로 활력 찾으세요
상태바
낙지로 활력 찾으세요
  • 김진오
  • 승인 2009.03.3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사직동 낙지한마당

주저앉은 황소도 몇 마리만 먹이면 벌떡 일어난다는 게 낙지다.

그만큼 낙지는 단백질이 풍부한 강장식품이다. 동의보감에도 ‘낙지는 오장을 보호하고 남성의 원기를 회복하는 힘을 북돋워 준다’고 했으며 여성에게는 피부의 탄력을 높이는 미용효과도 뛰어나다고 한다.

   
▲ 산낙지 전문점 낙지한마당. 졸깃하면서도 야들야들한 맛과 육수의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연포탕이 이 집의 주 메뉴다.
청주시 흥덕구 사직동 병무청 앞 무심천변에 ‘낙지한마당’이라는 산낙지 전문점이 있다. 횟집처럼 낙지회를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산박속연포탕, 산낙지전골, 볶음 등 요리를 취급한다.

낙지 마니아들이 맛집으로 이 식당을 꼽는 것은 일년 내내 싱싱한 낙지만을 산지에서 직송 받아 한결같은 맛을 유지하기 때문이다.

이 집의 대표적인 메뉴는 산박속연포탕. 박을 주 재료로 채소와 대합 등 해물로 육수를 끓인 뒤 낙지를 산 채로 샤브샤브처럼 익혀 먹는 요리다.

싱싱한 낙지의 쫄깃하면서도 야들야들한 맛에 반하고 목구멍을 타고 뱃속 깊숙이 전해지는 육수의 시원한 맛에 한 번 더 놀란다.

   
▲ 박 속을 주재료로 끓인 육수에 살짝 데쳐낸 낙지 다리.
워낙 낙지의 신선도와 손질에 신경을 쓰다보니 육질이 조금이라도 떨어지거나 심지어 빨판에 뻘이 묻어 있는 경우도 찾아보기 힘들다.

끓는 육수에 낙지 다리는 살짝 데쳐 내 초고추장이나 고추냉이 간장에 찍어 먹고 머리는 푹 삶아 완전히 익혀 먹는다. 운이 좋다면 산란철 알이 배긴 녀석을 맛 볼 수도 있다.

연포탕은 양념을 최소화 해야 하기 때문에 오로지 낙지와 육수 맛으로 승부해야 한다는 것.
재료의 선택에 심혈을 기울일 수밖에 없다는 게 이은경 사장의 말이다.

   
▲ 맛있게 매운 맛이 입맛을 자극하는 산낙지볶음. 남은 양념에 밥 볶아먹는 재미도 놓쳐서는 안된다.
연포탕이 시원한 육수로 단골을 부른다면 산낙지볶음은 얼큰하면서도 속이 후련한 매운맛이 제격이다.

특히 남은 양념에 볶아 먹는 공기밥도 일품이어서 여럿이 식당을 찾을 경우 낙지볶음과 연포탕을 함께 주문해 다양한 맛을 즐기기도 한다.

<낙지한마당 전화 277-8226~7, 산박속연포 2만원, 산낙지볶음 3만원·4만원>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