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23:58 (목)
환절기 불청객, 알레르기성 비염과 천식
상태바
환절기 불청객, 알레르기성 비염과 천식
  • 충북인뉴스
  • 승인 2009.10.1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순돈 홍소아청소년과 원장

   
▲ 홍순돈 홍소아청소년과의원 원장
이른 아침 길을 걷다보면 상쾌한 공기가 마음까지 맑게 한다. 청명한 가을 햇살이 세상을 오색으로 물들이고 사람들 마음도 그만큼 풍성해지는 계절이다. 그러나 축복 받은 이 가을이 알레르기 환자들에겐 해마다 반복되는 고난의 시작이기도 하다. 내 의지와 상관없이 느닷없이 콧물, 재채기에 호흡장애까지 발작하면 본인은 물론 주변 사람들도 당혹스럽긴 마찬가지다.

경제수준의 향상과 각종 오염지수의 증가로 아토피피부염 알레르기성 비염, 천식 등 소아 알레르기환자들이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가을철 알레르기 유발의 주원인은 차고 건조한 공기, 건초 먼지, 환기부족으로 인한 실내 먼지 밀도의 증가, 오염물질을 머금은 안개 등 매우 다양하다. 그러나 이런 계절적 요인의 지속적인 노출로 비강 및 기관지가 과민성이 증가 되면 알레르기 증상을 사계절 달고 사는 통년성으로 발전되기도 한다.

알레르기 발작이 빈번한 아이들의 경우 주의력 결핍과 행동 장애 등에 의해 학습장애로 이어지고, 수면장애에 의한 성장호르몬의 감소와 만성피로로 신체발달의 장애를 초래한다. 호흡기 알레르기 질환을 앓고 있는 아이들은 어떤 형태든 늘 감기를 달고 산다. 그래서 병원을 제집 드나들듯 다니거나 경우에 따라서는 치료받지 못하고 방치 되어 있는 경우도 많다.

알레르기 질환의 치료에 앞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감염성 원인인 감기를 예방하기 위한 노력, 비감염성 원인인 다양한 항원(집먼지 진드기, 집먼지, 꽃가루, 곰팡이, 바퀴 개미 분비물, 건초먼지, 화학물질 등)을 제거하기 하기 위한 환경개선을 끊임없이 해야 한다. 체력과 폐활량을 증가시키기 위한 운동도 해야 하는데 아이들에게 추천되는 운동은 수영과 자전거 타기다. 빨리 걷기도 도움이 되는 운동이지만 쉽게 싫증을 느끼는 아이들에게 꾸준히 유지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최근 치료효과와 예방효과를 동시에 가진 다양한 신약들이 속속 출시되어 알레르기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하루 1∼2회 복용으로 약물 순응도를 높였고 부작용도 거의 없는 안전한 약물들이다. 고위험군인 6세 미만의 아이들과 소아천식을 앓는 아이들은 지금부터라도 균형 있는 영양섭취와 체력증진을 위한 운동을 꾸준히 하고, 각종 예방접종을 미리 해서 면역력을 키워야 한다. 이는 신종플루 바이러스와 결합된 합병증으로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는 길이기도 하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