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8:25 (목)
오송 후보지서 제외, 청주권 국회의원 초비상
상태바
오송 후보지서 제외, 청주권 국회의원 초비상
  • 김진오 기자
  • 승인 2004.06.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산 계룡으로 선정시 정치적 부담
정치력 총동원, 연기 장기 밀어 붙이기

신행정수도 후보지에서 오송이 제외되자 청주권 출신 국회의원들이 초 비상이다.

홍재형(청주 상당), 오제세(청주 흥덕갑), 노영민(청주 흥덕을), 변재일(청원) 의원은 다음달 1일이면 윤곽이 드러날 행정수도 예정지가 최소한 논산 계룡은 피할 수 있도록 정치력을 총동원할 태세다.

특히 17대 총선에서 제시한 핵심 공약이 신행정수도 유치인 만큼 논산 계룡으로 확정될 경우 정치적으로 상당한 부담을 안을 수 밖에 없다.

논산 계룡으로 선정될 경우 충북이 얻을 수 있는 실익은 거의 없다는 것이 이들의 판단이며 한결같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해 논산 계룡으로 확정되는 것만은 막겠다는 반응이다.

호남고속철도 분기역 또한 신행정수도 입지 결정 직후 선정될 것이기 때문에 이들의 정치적 부담을 더 해 주고 있다.

여기에 이원종 지사가 충청권 3개 시군 공조로 발목이 잡혀 적극적인 활동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어서 이들에게 지워지는 책임감은 상당하다.

홍재형 의원은 당내 정책위의장이라는 위치 만큼이나 행정수도 입지 선정 과정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노영민 의원은 청주권 의원중 상임위로 유일하게 건설교통위 소속이라는 점이 더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
'논산으로 결정된다면 의원 뱃지라도 떼어 버려야지 않겠냐'며 초강경 자세다.

오제세 의원은 15일 후보지 발표에서 오송이 제외되자 즉각 신행정수도건설추진위에 오송이 제외된데 대한 관련 자료를 요청, 18일 오전 9시 상세 브리핑을 받을 계획이다.
오 의원은 “후보지로 선정된 4개 지역과 오송이 제외된 데 대한 상세 자료를 비교 검토해 미심쩍은 부분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강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변재일 의원은 좀 더 구체적이다.
신행정수도 건설 추진 단계에서부터 충청권의 공조를 얘기한 만큼 입지 또한 충청권 공조가 깨지지 않을 지역으로 선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청주권 4명의 의원이 저마다 ‘총력’을 다짐하고 있는 만큼 행정수도 입지의 윤곽이 드러날 7월 초까지 어떤 활동을 펼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