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1 17:40 (토)
건교위 노영민 의원 오송분기역 유치 공세
상태바
건교위 노영민 의원 오송분기역 유치 공세
  • 김진오 기자
  • 승인 2004.07.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임위서 오송 분기역 확정과 연내 착공 주문
분기역 충남지역 유치 움직임에 대해서도 일침

신행정수도 입지의 결정으로 호남고속전철 오송분기역 유치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도내 국회의원중 유일하게 건설교통위 소속인 노영민 의원(청주 흥덕을)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신행정수도 건설과 호남고속철도 분기역 유치라는 중심 공약을 제시, 국회에 입성한 노 의원은 희망했던 대로 치열한 경쟁(?)을 뚫고 호남고속철 분기역 결정과 추진에 결정적인 열쇠를 쥐고 있는 건교위에 배정됐기 때문이다.

   
노 의원도 이를 의식한 듯 국회 상임위가 열리자마자 연일 오송역 분기에 대한 날카로운 질문과 주문을 이어갔다.

노 의원은 국회 건교위 첫날인 6일 "통일 이후 예상되는 300만명의 난민 남하에 대비 하기 위해서라도 수도를 남쪽으로 옮겨야 한다"며 신행정수도 건설 추진에 발목을 잡고 있는 한나라당 의원들의 주장을 반박한데 이어 7일 철도청과 한국철도시설공단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는 오송분기역에 대한 날카로운 질문으로 오송분기역의 경제성 등에 대한 관계기관장의 긍정적 답변을 얻어냈다.

노의원은 “고속철도가 수요 예측을 잘못해 막대한 재정적자를 보고 있고 청주권 80만 인구도 고속철도의 혜택을 보지 못하고 있다”며 “고속철도의 경제적 논리와 공공성에 기반한다면 분기역 선정시 청주권에 대한 경제적 측면이 절대적이지 않겠느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김세호 철도청장은 “정확한 지적이라며 경제성을 바탕으로 한 분기역 결정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노의원은 또 “오송역은 현재 400억원의 예산이 책정되어 있고 8월이면 신행정수도 입지가 사실상 확정된다”며, “호남고속철도 분기역 확정과 오송역에 대한 착공을 연내에 추진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정종환 이사장은 답변에서 “호남고속철도 분기역은 행정수도와 분기역 입지가 확정되면 가능한한 설계와 공사를 조속히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오송역 조기개통에 대해서는 운행선에 열차가 정차하는 등의 난공사가 있지만 최대한 앞당겨서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노 의원은 충남지역 단체장들의 움직임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충남의 시장군수협의회가 지난달 4일 호남고속철도 분기역의 충남 모처 유치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했으며 이는 지난해의 교통개발연구원 조사연구 용역결과를 근거로 한 것”이라며 “교통개발연구원 자료는 행정수도 입지에 대한 고려가 없는 상황에서 작성된 것인 만큼 행정수도 입지확정 후에도 분기역 선정에 참고할만한 가치가 있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노 의원은 CBI와 전화 통화에서 “신행정수도 입지가 연기, 장기 지구로 사실상 확정되면서 오송 분기역 유치에 훨씬 유리한 조건이 조성되고 있다”며 “도내 유일한 건교위 소속 의원으로서 행정수도 건설 추진과 오송분기역 유치에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쏟아 부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