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부모님 그림 어떻게 그렸나...
상태바
김승현, 부모님 그림 어떻게 그렸나...
  • 권영석 기자
  • 승인 2019.06.26 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현, 부모님 그림 어떻게 그렸나...

김승현의 부모님이 그림 모델 맞대결을 펼쳤다.

19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김승현이 숨은 그림실력을 공개했다.

김승현의 낡은 과거 작품들과 그림도구를 버리라고 큰 소리를 내던 어머니는 승현의 작품이 10만원에서 50만원정도를 받을 수 있다는 소리를 듣고는 태도를 달리했다.

하지만 김승현의 아버지는 "내가 착한일만 해서 백옥자 같은 미녀를 만났잖아"라며 돈에 연연하지 않는 작품활동을 원했고, 어머니는 "나는 나쁜 짓만 해서 당신같은 사람을 만났냐?"하고 맞받아 쳤다.

김승현의 아버지는 "받은 만큼 베풀 줄 알아야 한다"라고 조언하며 자신을 모델로 그릴 것을 추천한다. 그 소리에 김승현의 어머니와 서로 자신이 낫다며 싸우던 김승현의 부모님은 결국 각자의 초상화가 누가 먼저 팔리는지를 가지고 내기를 했다.

이에 김승현의 아버지는 "당신 그림이 먼저 팔리면, 내 손에 장을 지진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승현의 어머니는 김승현이 그린 자신의 초상화를 보고 "이게 그림이냐?"라며 화를 냈고, 아버지는 소상공인의 피,땀,눈물이 들어간 한이 서린 그림을 그려달라 부탁했다. 

김승현의 아버지를 모델로한 그림 '피땀눈물'과 어머니를 모델로한 그림'여인의향기'는 막바지까지 팔리지 않으며 마지막 관객을 맞이했다. 김승현의 부모님은 열혈 영업과 함께 가격 흥정까지 하던 끝에 아버지 그림이 팔리면서 아버지의 승리로 마무리 되었다. 하지만 김승현 아버지는 결국 어머니의 그림을 사서 공장에 걸어 놓으면서 자신이 갖고싶었다며 훈훈한 속내를 내비쳐 감탄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