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백호 손바닥 찢어지는 ‘부상’으로 결장
상태바
강백호 손바닥 찢어지는 ‘부상’으로 결장
  • 육성준 기자
  • 승인 2019.06.2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백호 손바닥 찢어지는 ‘부상’으로 결장4

강백호 손바닥 찢어지는 ‘부상’으로 결장

KT 위즈 강백호(20)가 정상적인 플레이 중 구장 시설 탓에 부상을 당했다.

2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진행된 롯데 자이언츠와 KT의 경기에서 강백호는 우익수로 나서 9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신본기의 파울 타구를 잡아낸 직후 손을 감싸 쥐고 주저앉았다.

우측 불펜 앞 파울지역에서 타구를 잡고 펜스와 충돌하다 오른손으로 펜스 철망을 잡는 흔한 플레이 중 손바닥이 찢어졌기 때문이다.

KT 관계자는 “강백호가 26일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며 “3~4주 정도 결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이런 일이 다시 나와서는 안 된다”며 “이번 일을 본보기로 선수 안전 문제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고 알려졌다.

KBO 관계자는 “26일 경기가 열리는 5개 구장 감독관에게 구장 상태를 점검을 요청했다”며 “이후 전 구단에 안전 점검 관련 문서를 발송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