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게릿 콜 상대로 홈런 때려내며 '천적' 인증
상태바
최지만, 게릿 콜 상대로 홈런 때려내며 '천적' 인증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10.0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지만, 게릿 콜 상대로 홈런 때려내며 '천적' 인증
최지만, 게릿 콜 상대로 홈런 때려내며 '천적' 인증

역시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은 '3억달러의 사나이' 게릿 콜(30·뉴욕 양키스)의 '천적'이었다.

가을야구 무대에서도 최지만이 콜을 상대로 홈런을 때려냈다.

최지만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양키스와의 2020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5전3선승제) 1차전에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 4회말 콜을 상대로 역전 투런포를 때려냈다.

1회말 3루수 플라이로 물러난 최지만은 팀이 1-2로 뒤진 4회말 무사 1루 상황에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최지만은 콜의 3구째 시속 95.8마일(약 154.2㎞)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통타,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최지만의 올해 포스트시즌 첫 안타다.

최지만은 콜을 상대로 통산 타율 0.667(12타수 8안타) 3홈런 8타점 3볼넷으로 강한 면모를 자랑해왔고, 이번 시리즈 키플레이어로 꼽히기도 했다.

4번 타자 중책을 맡은 최지만은 어김없이 홈런으로 콜을 무너뜨리며 '천적'임을 입증했다.

콜은 지난 겨울 역대 투수 최고액인 9년 3억2400만달러(약 3838억원)를 받고 양키스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어 천문학적인 몸값을 자랑한다. 최지만의 올해 연봉은 85만달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