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6:50 (금)
충북도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본궤도
상태바
충북도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본궤도
  • 윤상훈 기자
  • 승인 2020.10.21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 반대에도 사업계획 충북도의회 상임위 통과
지난 15일 제천을 방문한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 의원이 제천 시민단체 대표로부터 ‘충북도 자치연수원 이전’을 촉구하는 제천시민 2만 9733명의 서명부를 받고 있다.
지난 15일 제천을 방문한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 의원이 제천 시민단체 대표로부터 ‘충북도 자치연수원 이전’을 촉구하는 제천시민 2만 9733명의 서명부를 받고 있다.

 

충청북도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관련 기사 6월 12일, 7월 31일자 보도).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지난 16일 열린 제386회 임시회에서 안건으로 제출된 ‘2021년도 정기분 충청북도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자치연수원 신축 계획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이로써 일부 도의원과 영동군이 낮은 경제성과 교육비 부담 가중 등을 이유로 반대 중인 이 사업은 탄력을 받게 됐다.

계획에 따르면 자치연수원은 제천시 신백동 일원에 연면적 7739㎡ 규모로 신축된다. 연수원에는 본관동과 식당동, 강당동이 건립된다.

총사업비 467억 원 중 토지 보상비 63억 원은 10만 1086㎡ 규모의 신축 예정지를 제천시가 무상 임대키로 한 충북도와 협약에 따라 전액 제천시가 부담한다. 도와 제천시는 지난 7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내년 1월부터 용지 매입에 나서 상반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2023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사업은 2021년 말 착공을 목표로 설계 등 인허가 절차에 돌입한다.

충북도는 오는 23일 도의회 2차 본회의에서 행정문화위원회를 통과한 원안이 가결되면 내년도 본예산에 사업비를 반영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충청북도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은 도지사와 제천시장 두 단체장의 공약사업으로 북부권 균형발전 사업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지난 15일 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위원장 임영은) 소속 의원 6명은 제천시를 방문해 충북자치연수원 이전 대상지인 신백동 일원을 둘러봤다. 충북자치연수원 이전·신축과 관련한 도의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심의를 앞두고 사전 현장 답사 차원에서 이뤄진 이 자리에서 행문위원들은 충북도 자치연수원장으로부터 자치연수원 이전사업 추진계획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현장 부지를 둘러봤다.

또 제천 시민단체 대표를 만나 ‘충북도 자치연수원 이전’을 촉구하는 제천시민 2만 9733명의 서명부를 전달받았다.

한편 영동군의회와 영동에 지역구를 둔 김국기 도의원 등은 지난 7월 충북도와 제천시가 이 사업 협약을 체결하자 남부권 소외론 등을 들어 사업 추진에 반대 의견을 개진해 왔다. 영동군 공무원노조도 막대한 예산 투입과 교육비 부담 가중 등을 들어 도청에서 1인 시위를 벌이는 등 반대를 멈추지 않고 있다.

이에 제천시새마을회 등 직능단체기 지난달 18일부터 도청 앞 맞불집회를 여는 등 갈등을 빚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