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장령산자연휴양림, 가을 단풍에 물들다
상태바
옥천 장령산자연휴양림, 가을 단풍에 물들다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10.2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 장령산자연휴양림, 가을 단풍에 물들다 - 1

충북 도내에서 피톤치드가 가장 많이 배출되는 곳으로 알려진 옥천 장령산 자연휴양림이 단풍으로 곱게 물들고 있다.

1994년 6월에 문을 연 장령산자연휴양림은 200㏊ 면적에 사시사철 색다른 멋이 있지만 요즘 울긋불긋 물든 단풍이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고 있다.

26년이 넘는 명성에 걸맞게 도심을 벗어나 푸르른 자연 속 최고의 힐링 관광지로 소문이 나 지난해에만 20만 명 가까운 관광객이 몰렸다.

특히 이곳은 2011년 보건환경연구원의 조사에서 도내 5개 자연휴양림 가운데 아토피 등 각종 질환에 대한 면역력을 높여주는 피톤치드가 가장 많이 배출되는 곳으로 조사됐다.

장령산(해발 656m)을 중심으로 맑은 금천계곡이 유유히 흐르고, 단풍나무, 활엽수 등 분포돼 있어 어느 곳에서도 쉴 수 있는 천혜의 휴식공간이 마련돼 있다.

치유의 숲 산책로(3.1㎞)와 치유의 정원(3천798㎡)이 있어 편안한 산책이 가능하며 해발 650m 정도에 전망대가 있어 옥천읍과 대전시의 전경을 조망할 수 있다.

장령산의 4개의 등산코스는 정상까지 2∼3시간가량 소요되며 코스별 다양한 볼거리를 자랑한다.

또한 금천계곡을 따라 12개의 정자와 파라솔, 33개의 데크 시설이 조성돼 있어 도심을 떠나 지친 심신을 달래주는 자연 속 힐링지로 인기가 높다.

휴양림 관계자들은 장령산의 단풍은 이번 주말과 다음 주 초가 절정을 이룰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금관 산림녹지과장은 "요즘 일교차가 커서 단풍이 곱게 물들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방문 인원은 지난해보다 줄었으나 최근 도심을 피해 가을 단풍을 즐기러 오는 사람들이 많다"며 "출입자 명부, 발열 체크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 방문객들의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