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8:54 (목)
신안군가족센터, 전남 이중언어 대회 수상 휩쓸어
상태바
신안군가족센터, 전남 이중언어 대회 수상 휩쓸어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10.29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군가족센터, 전남 이중언어 대회 수상 휩쓸어 - 1

박우량 전남 신안군수는 "'2020 전남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에서 신안군 다문화 자녀가 금상과 특별상을 받는 성과를 이뤘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는 자은초등학교 4학년 윤해린 학생이 '나의 꿈을 향해'라는 주제로 캄보디아어 발표를 하고 금상(도 교육감상)을 받아 전국대회에 출전하는 영광을 얻었다.

또 안좌중학교 1학년 김원미 학생이 베트남어로 '나의 꿈을 향한 진로 계획'을 발표해 특별상(국제교육원장상)을 차지했다.

지난해 전국 대회에서는 자은초등학교 5학년 김예은 학생이 '나의 가족'을 주제로 캄보디아어 발표를 진행해 전국 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뤄내고 이중언어 인재로 등록됐다. 이에 따라 국가기관이나 지자체가 주관하는 대학진학 특전, 해외 인턴 장학사업 등의 기회가 제공된다.

전남국제교육원 주최로 열린 이번 대회는 전남 22개 시·군 예선을 거쳐 선발된 초·중등 44명의 다문화자녀가 참가해 이중언어(한국어와 모국어) 재능을 마음껏 발휘했다.

초등부는 자유 주제로 한국어와 모국어로 3분씩 발표하고 중등부는 나의 진로 계획에 대해 2분씩 발표했으며 한국어와 모국어로 질문에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군 가족센터는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의 이중언어코치사를 채용해 다문화가정 아이들이 이중언어 능력배양과 미래 인재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이중언어 교육을 지속해왔다.

또 신안군 다문화 이중언어대회를 매년 개최해 1등 대상 수상자에게는 엄마 나라 문화탐방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박 군수는 "다문화 학생 이중언어 대회가 다문화 자녀의 강점을 살릴 이중언어 교육은 정체성과 자긍심을 심어주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군에서는 다문화자녀가 글로벌 역량을 지닌 세계시민으로 굳건히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