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8:54 (목)
기장군수,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방문
상태바
기장군수,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방문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10.2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장군수,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방문 - 1

기장군은 29일 오후 3시 30분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를 방문해 동남권 광역철도 노선을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에 먼저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기장군수는 대광위 최기주 위원장을 면담하고, "동남권 광역철도는 기장지역의 도시철도 도입을 위한 초석이며 기장군의 발전과 대중교통 소외지역에 대한 도시철도 서비스 제공 등을 위해 동남권 광역철도 노선이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에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광위 최기주 위원장은 "관련 사항을 면밀히 조사해 동남권 광역철도 노선의 광역교통기본계획 반영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기장군은 기장지역의 도시철도 유치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범군민 서명운동을 벌여 11만6천여 명의 서명을 받아 정부에 제출하고, 국회·기재부·교통부·한국연구개발원 등 6년 동안 150여 차례에 걸쳐 관계 기관을 직접 찾아다니며 도시철도 유치에 총력을 쏟아부었다.

하지만 기장선의 경우 2012년 부산시 도시철도 기본계획 노선으로 반영되고 2013년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으나, 2017년 3월 기재부의 KDI 최종심사 결과 경제성 부족으로 아쉽게 선정되지 못했다.

정관선의 경우도 2017년 부산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노선으로 고시되고 2018년 4월 국토부 투자심의를 통과했으나 2018년 6월 기재부 사업선정 자문회의에서 미선정된 바 있다.

도시철도 기장선은 부산도시철도 4호선 종점인 철마 안평에서 기장읍을 지나 일광신도시까지 연장해 동해선과의 환승을 통해 광역교통망을 연계하는 노선으로 안평역에서 일광신도시까지 총연장 7.1km, 사업비는 4천567억원이다.

도시철도 정관선은 동해선 좌천역(2021년 6월 개통)에서 정관신도시를 지나 월평까지 연결돼 대중교통 소외지역인 정관신도시의 접근성을 향상하고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되는 노선으로 총연장 12.8km의 트램 구간으로 사업비는 3천755억원이 소요된다.

부산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는 도시철도 기장선·정관선이 포함돼 있고, 기장군은 지난해 10월 도시철도 기장선·정관선 수요예측 및 경제성 분석을 위한 용역을 발주해 진행 중이다.

현재 부산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재정비 용역을 시행 중인 부산시와 일정을 협의해 향후 예비타당성조사를 재신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