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8:54 (목)
[속보]이장림 목사, 1992년 10월 28일 24시 휴거 1시간 전 보인 행동은?
상태바
[속보]이장림 목사, 1992년 10월 28일 24시 휴거 1시간 전 보인 행동은?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0.10.29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림 목사, 1992년 10월 28일 24시 종말 1시간 전 보인 행동은?
[속보]이장림 목사, 1992년 10월 28일 24시 휴거 1시간 전 보인 행동은?

1992년 대한민국이 발칵 뒤집혔던 휴거 사건과 다미선교회 이장림 목사의 주장을 파헤쳤다.

29일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는 28년 전, 대한민국 곳곳에서 벌어진 기묘한 사건들을 파헤쳤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 장성규, 장항준은 다미선교회의 이장림 목사를 언급했다.

고압선 철탑에 목을 매 자살한 여인의 '10월 28일을 앞두고 세상 살기가 싫어졌어요' 라는 유서 내용이 묘하다. 어렵게 가진 첫아기를 낙태한 임산부도 있다. 이유는 10월 28일엔 아이가 없어야 한다는 것이다.

9살, 6살 어린 남매를 납치하듯 데리고 나가 잠적해버린 아버지가 있는가 하면, 일가족 5명 모두가 증발하듯 사라지고, 애지중지 키워 온 외아들을 정신병원에 감금시킨 부모도 있었다.

당시 전국 곳곳에서 벌어진 이상한 사건들이 가리킨 날짜는 바로, 10월 28일이었다.

1992년 10월 28일 24시에 세계 도처에서 10억 명이 일시에 사라지는 '지상 최대의 인류 증발 사건'이 벌어질 거라 예언한 사람과 그 예언을 믿고 돈, 집, 가족, 자신의 삶까지 내놓은 사람들이 있었다. 무려 10만 명이었다.

그 날, 그 시각, 하늘로 들림을 받지 못하면 지상에 남아 7년간 끔찍한 환란을 겪다 종말을 맞이한다는 인류 종말 시나리오였다.

드디어 운명의 카운트다운이 시작됐고 미국 CNN, 일본 아사히 TV 등 국내외 취재진이 몰린 가운데, 휴거의 순간을 위한 생중계가 시작되었다.

이장림 목사가 주장한 1992년 10월 28일 24시가 넘었지만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종말론을 믿었던 신도들의 가족들은 휴거 예상 시간이 지나자 성경책을 찢고 교회 물건을 파손하는 등 난폭한 모습을 보였다.

충격적이게도 휴거를 주장한 이장림 목사는 감옥에서 1992년 10월 28일 저녁을 먹고 오후 11시에 잠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