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하락 마감 "바이든 대규모 부양책 기대 못 미쳐"
상태바
뉴욕증시 하락 마감 "바이든 대규모 부양책 기대 못 미쳐"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1.01.16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뉴욕증시] 경기대책·코로나 백신 접종에 다우·나스닥 지수 상승 마감
뉴욕증시 하락 마감 "바이든 대규모 부양책 기대 못 미쳐"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조 바이든 차기 미국 대통령이 부양책을 공개했음에도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부양책 기대가 선반영됐던데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도 부진했던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15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77.26포인트(0.57%) 하락한 30,814.2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7.29포인트(0.72%) 내린 3,768.2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4.14포인트(0.87%) 떨어진 12,998.50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약 0.9% 내렸다. S&P500 지수와 나스닥은 각각 1.5%가량 하락했다.

시장은 바이든 당선인의 부양책과 소매판매 등 주요 지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 등을 주시했다.

전날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1조9000억달러 규모의 부양책을 동원해 경기회복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밝혔지만, 이날 증시에 동력을 제공하지는 못했다. 부양책 기대가 이미 상당폭 가격에 반영된 데다 소비지표 부진도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으로 민주당과 공화당의 대립이 첨예해진 상황에서 부양책이 원만하게 합의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오히려 예상보다 큰 부양책이 증세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자극했다는 지적도 있다. 재원 조달을 위해서는 법인세를 포함한 각종 세금 인상이 추진될 수밖에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민주당은 대선 전부터 증세 필요성을 제기했었다.

미국의 소비지표가 부진했던 점도 투자 심리를 압박했다.

상무부는 12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7%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 0.1% 감소보다도 훨씬 큰 폭 줄었다. 식당 판매가 큰 폭 줄어드는 등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이 가시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1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79.2로, 전월 확정치인 80.7에서 하락했다. 시장 전망치 79.4에도 못 미치는 등 소비자 심리 지표도 부진했다.

코로나19 확산 상황도 불안감을 더했다.

영국은 모든 입국자에 대해 코로나19 사전 검사 및 일정 기간 격리를 의무화하며 사실상 여행을 막았다. 독일과 프랑스도 봉쇄를 강화할 것이란 예상이 꾸준히 나오는 중이다.

특히 코로나19 초기 진앙인 중국에서 환자가 다시 증가하고 봉쇄 조치가 강화된 점은 시장을 더 불안하게 만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