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내리교회 코로나 집단감염 비상 "15명 확진...성가대 찬송가 부를때 감염된 듯"
상태바
빛내리교회 코로나 집단감염 비상 "15명 확진...성가대 찬송가 부를때 감염된 듯"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1.01.24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본부장
빛내리교회 코로나 집단감염 비상 "15명 확진...성가대 찬송가 부를때 감염된 듯"

광주의 한 교회를 중심으로 집단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4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23일 17명의 확진자(광주 1479~1495번)가 새롭게 등록됐다. 이 가운데 2명(광주 1480번, 1481번)을 제외한 15명은 광주 북구의 빛내리교회 관련 확진자들이다.

확진자들은 지난 17일부터 함께 예배하고 성가대 활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 당국은 "찬송가를 부를 때 비말이 튀어 감염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현장 위험도 평가를 한 뒤 교인들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할지 결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