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태풍급 강풍‧풍랑 및 대설‧한파' 내일날씨 긴급회의
상태바
행안부, '태풍급 강풍‧풍랑 및 대설‧한파' 내일날씨 긴급회의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1.01.27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의 날씨 (기상청 제공)
내일의 날씨 (기상청 제공)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28~29일 사이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일부 지역에서는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오늘(27일) 오후에 관계 중앙부처 및 전 시·도가 참여하는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였다.

오늘의 날씨, 내일의 날씨 * 1.27.(수) 17:00 / 재난안전관리본부장(주재), 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17개 시도 등 참석

 기상청에 따르면 28~29일에 부는 강풍은 최대 순간풍속 시속 90㎞ 이상의 태풍급으로 전국에 강풍특보가 발표되고, 해상에서도 최고 10m 이상의 높은 물결로 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28일부터 전국적으로 눈 또는 비가 예보되고 있는데, 기온변화에 따라 눈과 비의 형태가 불확실하지만, 많은 경우 중부내륙·전라권 일원에 최대 10~15㎝의 눈도 쌓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28일 오후부터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기 시작해 30일 오전까지 매우 추울 것으로 전망하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강풍과 풍랑에 대비하여 옥외시설물과 어선·선박의 안전관리와 대설·한파 대책을 종합적으로 논의하였다.

 

 < 강풍 및 풍랑 대책 >

 특히, 지난 1월 23일 거제도 해상에서 침몰한 대양호의 실종자 수색이 아직 진행 중인 안타까운 상황에서 강풍예보에 따른 재발방지 대책의 철저한 이행이 논의되었다.

   - 해수부와 해경청에 선제적인 출항 통제와 관리를 주문하고 특히, 먼 바다에도 높은 풍랑이 우려되는 상황을 전하며 원해 상에서 조업 중인 선박은 신속하게 대피토록 하였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천막 형태로 야외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 등 관련 시설의 고정 및 철거 등 안전조치도 강화하도록 하고,

   - 서해대교 등 장대교량*의 경우에도 교각에 의한 와류발생으로 교통사고 위험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강풍 발생시 시설기준에 따라 통제 또는 감속 등을 철저하게 조치토록 하였다.

     * 서해대교, 인천대교 등 평균풍속 25㎧ 시 통제

 이외에도 옥외 입간판, 야외 공사현장, 비닐하우스 등의 농·수·축산시설물 등에 대한 예찰활동 강화와 어선·선박의 대피 유도 등을 강화하도록 하였다.

 < 대설 및 한파 대책 >

 또한, 출퇴근 시간대에 눈이 내릴 수 있으므로, 제설재 사전 살포, 대중교통 이용 홍보, 대중교통 증편 등 대설 대책을 논의하고,

 한파에 따른 독거노인, 쪽방주민 등 취약계층에 대해 생활지원사 등 재난도우미를 통한 안부확인, 방문간호 등 밀착보호 대책을 시행하기로 하였다.

김희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내일부터 태풍급 강풍과 전 해상에서의 풍랑 및 취약시간대 대설과 한파 등 복합적이고 이례적인 상황이 예상된다면서,

 강풍에 취약한 코로나19 선별검사소 천막, 타워크레인 등의 시설에 대한 안전조치, 선박의 출항 통제 및 조업어선 사전 대피, 도로‧장대교량 등에 대한 제설재 사전 살포 및 감속과 통제 등 분야별로 사전대비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