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 김희철 깔끔함에 질색 "서장훈만 공감"
상태바
신동, 김희철 깔끔함에 질색 "서장훈만 공감"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1.01.31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방송캡처
출처=방송캡처

 

슈퍼주니어 김희철의 깔끔함에 질색하는 신동과는 달리 서장훈만 공감하며 유별난 청결함을 보였다.

3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이다희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김희철은 슈퍼주니어 숙소에 갔다. 현재 숙소에는 규현, 은혁만 살고 있었다. 규현은 김희철, 신동과 먹을 음식을 요리했다. 요리하는 모습을 구경하는 김희철, 신동에게 백종원 대표, 이연복 셰프에게 받은 칼을 자랑하며 뿌듯해했다.

김희철은 숙소를 둘러보며 "나 곧 숙소 들어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규현은 "왜 형 마음대로 하려고 하냐. 나한테 허락을 받아야지"라고 했다. 신동은 "김희철은 멤버들에게 미안해해야 한다. 김희철이 사는 숙소에 가면 규칙 같은 게 있었다"고 말했다. 김희철 어머니는 "자기 참견만 안 하면 된다. 자기가 하고 싶은 건 하고 하기 싫은 건 죽어도 안 한다"고 덧붙였다.

김희철은 처음 연습생 생활을 할 때 이불까지 들고 서울과 강원도 집을 오갔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서장훈은 "다들 그러지 않나? 당연한 거다"고 김희철의 행동에 공감했다. 김희철은 "내 이불을 누가 쓰는 것도, 내가 다른 사람 이불을 쓰는 것도 싫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