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실 실종사건이란? 잘나가던 그녀 '갑자기 사라지다'
상태바
윤영실 실종사건이란? 잘나가던 그녀 '갑자기 사라지다'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1.02.24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실 실종사건이란? 잘나가던 그녀 '갑자기 사라지다'
윤영실 실종사건이란? 잘나가던 그녀 '갑자기 사라지다'

 

배우 윤영실 실종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윤영실은 1956년 7월 8일 생으로 서울에서 태어났다. 본래는 무용을 전공했던 무용학도였는데 배우였던 언니를 따라 1977년 모델로 데뷔하였고 같은 해에 영화배우로도 데뷔해 2편의 영화에 출연한 바 있다.

한참 잘 나가던 그녀는 1986년 5월에 의문의 실종을 당했다.

게다가 영화배우이자 언니였던 오수미(본명은 윤영희) 또한 1992년에 하와이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그녀의 실종을 처음 신고한 사람은 언니 오수미였다. 며칠째 연락 두절된 동생이 걱정되어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간 집 안은 외부의 침입 흔적이 없는 내부는 평소와 다를 바 없었다. 그러나 동생이 윤영실이 사라졌다. 그렇게 윤영실은 하루아침에 증발해버렸다.

당시 기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제대로 된 수사 브리핑조차 없었고, 언론은 사건 발생 7개월이나 지나서 보도했다는 것이다. 누군가 의도적으로 이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고 했던 것일지 생각해본다. 

경찰도 수사를 진행했지만 딱히 뚜렷한 증거를 찾지 못한 것이 경찰이 수사 결과 발표를 꺼린 이유일 수도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당시 정권 최고 실세와 관계를 맺고 있는 여배우를 실종시켰다는 추측도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