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7명 접종, 의료진의 업무 과다 또 다른 사고 이어질 수 있어
상태바
화이자 7명 접종, 의료진의 업무 과다 또 다른 사고 이어질 수 있어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1.02.28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레인, 영국 이어 화이자 코로나 백신 승인 '누적 확진자 8만 7000명'
뉴시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병당 접종 인원을 1명 더 늘리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LDS 주사기를 활용해 접종할 경우에 1병당 권고 인원인 6명에서 1명을 더 늘려 접종이 가능하다고 한다.

LDS 주사기는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의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된 특수 주사기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활용되고 있다.

화이자 백신을 6명에서 7명으로 접종이 가능하다고는 하지만 의료계에서는 이 같은 상황이 오히려 혼란을 가지고 올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백신을 남김없이 활용하는 것을 좋지만 ’7번째‘ 분량이 충분치 못할 가능성과 업무가 과도해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업무가 과도해지면 오류가 생기기 마련이고 또다른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견이다.

한편, 전날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전국의 접종 현장에 LDS 주사기를 활용해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을 때, 잔여량이 있으면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는 공문을 보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