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차기 대전주자 선호도] 이재명 1위 23.6% 굳건 '2위 윤석열 반등'
상태바
[대통령 차기 대전주자 선호도] 이재명 1위 23.6% 굳건 '2위 윤석열 반등'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1.03.0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관련주]오리엔트정공·오리엔트바이오 주가, 이재명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선두에 강세
[대통령 차기 대전주자 선호도] 이재명 1위 23.6% 굳건 '2위 윤석열 반등'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두 달째 오차범위 밖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깜짝' 반등하며 10개월 만에 하락세를 멈췄다.

1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여야 주요 정치인 14명을 대상으로 2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이재명 지사가 전달 대비 0.2%포인트 상승한 23.6%로 2개월 연속 선두권을 지켰다. 2위와의 격차는 8.1%포인트로 오차범위(±1.9%포인트) 밖이었다.

이낙연 대표와 윤석열 검찰총장은 15.5%로 동률을 이뤘다. 이 대표의 경우 전월 대비 1.9%포인트 오르며 10개월 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했다. 윤석열 총장은 2.9%포인트 하락했다.

이어 4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7.0%, 홍준표 무소속 의원 6.6%, 오세훈 전 서울시장 3.2%,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3.0%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 2.8%, 유승민 전 의원 2.4%, 정세균 국무총리 2.4%,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2.3%, 심상정 정의당 전 대표 2.0%, 원희룡 제주지사 1.6%, 새로 포함된 김두관 민주당 의원 0.9% 순이었다. '기타인물'은 1.4%, '없음'은 6.0%, '모름·무응답'은 3.7%였다.

이재명 지사는 호남과 인천·경기, 30대와 40대, 진보층과 보수층, 자영업과 사무직, 가정주부 등에서 상승했고, 부산·울산·경남(PK), 20대와 50대, 60대, 중도층, 학생과 무직, 노동직 등에서 하락했다. 이낙연 대표는 호남과 대구·경북(TK), PK, 40대와 60대, 70대 이상, 20대, 중도층, 가정주부와 노동직 등에서 주로 상승했다.

특히 호남에선 이재명 지사가 2.5%포인트 올랐지만(22.1%→24.6%), 이낙연 대표도 6.6%포인트 급등하며(21.2%→27.8%) 근소하게 앞섰다. 그러나 호남을 제외한 대부분의 권역에서 이 지사가 이 대표를 앞섰으며,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도 이 지사 44.2%, 이 대표 30.3%로 나타났다.

윤 총장은 대부분 계층에서 내린 가운데, 충청권과 서울, TK, 50대와 40대, 30대, 20대, 중도층과 보수층, 노동직과 사무직 등에서 주로 하락했다.

안철수 대표의 경우 전월 대비 1.7%포인트 오른 7.0%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서울과 TK, PK, 인천·경기, 50대와 70대 이상, 30대, 40대, 중도층과 보수층, 가정주부와 노동직, 사무직에서 상승했고, 충청권과 20대, 학생에서는 하락했다.

범진보·여권 주자군(이재명·이낙연·추미애·정세균·임종석·심상정·김두관)의 선호도 합계는 0.1%포인트 오른 49.8%, 범보수·야권 주자군(윤석열·안철수·홍준표·오세훈·나경원·유승민·원희룡)은 1.3%포인트 내린 39.1%로, 양 진영 간 격차는 9.3%포인트에서 10.7%포인트로 벌어졌다.

이낙연 대표의 경우 두 자릿수대 지지율 붕괴까지 우려되는 위기 상황에서 지난 설 연휴 전후 호남을 잇달아 방문하며 설 밥상민심에 호소한 것이 반등에 주효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윤석열 총장의 경우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이라고 지칭한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으로 갈등 국면이 해소된 데다가, 검찰 인사를 둘러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표 논란이 빠르게 봉합되면서 이슈에서 멀어진 탓으로 보인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이낙연 대표의 경우 여기서 더 밀리면 회생 불능 국면까지도 갈 수 있었는데 브레이크를 잡고 반등한 것은 나름대로 의미를 가질 수 있는 시그널"이라며 "특히 이 대표의 출발지격인 호남에서 반등을 주도한 것이 고무적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윤 총장에 대해선 "갈등구조가 해소돼 이슈가 붙을 일이 없으니 하락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흐름"이라며 "만약 신 수석 논란이 계속 지속돼 사표가 수리되거나 했다면 검찰을 둘러싼 갈등 주체가 '추미애 법무부'에서 청와대로까지 확전돼 다시 윤석열이 소환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짚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2~26일 닷새간 전국 18세 이상 4만5719명에게 접촉해 최종 2536명이 응답(응답률 5.5%)했다.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