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이나은, 고영욱 댓글사건 재조명 "이나은 광고 불매하자"
상태바
에이프릴 이나은, 고영욱 댓글사건 재조명 "이나은 광고 불매하자"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1.03.0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프릴 이나은, 고영욱 댓글사건 재조명 "이나은 광고 불매하자"
에이프릴 이나은, 고영욱 댓글사건 재조명 "이나은 광고 불매하자"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왕따를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같은 멤버였던 이나은의 과거 언행이 재조명되고 있다.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13년 당시 이나은이 SNS상에서 남긴 댓글이 게재됐다. 

공개된 캡처에는 이나은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남학생이 "너말고 여자애들 하하하하하"라고 말했고, 이나은은 "너도 고영욱한테 성폭행 당하고 싶어?"라고 반문했다.

이에 남학생은 "ㅈㅅㅈㅅ 여자님"이라 받아쳤고, 이나은은 "여자여신^^"이라고 답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나은 광고제품 불매하자", "이나은 결국 터지는구나 ㅋ 가식.. 착하게살지그랬어" "티아라 사건이 떠오른다", "공황장애 + 자살시도에 친동생이 폭로글 터뜨린거라 거의 확실시되는 분위기더라고요. 이나은만 문제가 아니고 에이프릴 전체가 가해자 소리 나오는중... 뒤에 합류한 멤버 빼고" 등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 A씨는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몇 년 전부터 항상 사실을 알리고 싶었지만 누나의 미래를 생각해 참아왔다. 그렇지만 이제는 용기 내서 말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이렇게 글을 쓴다"며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글을 써내려갔다.

이어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 결국 누나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며 "그때를 생각하면 저희 부모님과 저는 아직도 마음이 찢어질 거 같은 기분이 든다. 그렇게 팀에서 탈퇴를 한 누나에게 회사는 연기를 하기 위해 나간다는 이야기의 편지 내용을 보냈고 그대로 적으라고 했다. 그래서 누나는 그대로 적었고 그때 저희 가족들은 몰랐다. 모두 누나를 위해 그렇게 해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으니까"고 설명했다.

A씨는 "그러나 그 편지를 쓰고 누나는 자기의 이익만을 위해 팀을 배신해 나간 사람이 돼 너무도 듣기 힘든 악플들을 들었다"며 "그 후에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고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엄마를 보고도 그 팀의 멤버들은 비웃으며 지나갔다"고 전했다. 그는 아직도 이현주가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하고 있기 때문에 누나의 이미지에 피해가 갈까봐 참아왔지만 아무 잘못도 없다는 듯 잘 살고 있는 멤버들을 더 이상 지켜볼 수가 없어 폭로를 결심했다고 했다.

A씨는 "저조차도 이렇게 힘이 드는데 저희 누나는 어떨지 생각하면 너무도 속상하고 화가 난다"며 "더 이상 이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계속 티비에 나오며 그때의 일이 저희 가족에게 떠오르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누나의 힘들어 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고 싶지 않다"고 에이프릴이 활동을 그만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A씨는 주민등록등본을 사진으로 첨부하며 남동생임을 인증하기도 했다.

이현주는 2015년 에이프릴 멤버로 데뷔, 이듬해인 2016년 5월부터 호흡장애와 두통 등 건강악화를 호소하며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그해 10월 팀에서 탈퇴했다. 당시 이현주는 에이프릴 팬카페에 자필 편지로 "에이프릴로서 가수 활동과 함께 연기자로 서고 싶은 욕심과 의지가 있었지만, 2가지 활동을 준비하기엔 제 스스로가 심리적으로나 체력적으로 무리가 있었다"고 글을 올리며 탈퇴를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