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날씨] 강풍에 현관문 찌그러지고 떨어지고 '2일 밤 강풍특보 해제'
상태바
[부산날씨] 강풍에 현관문 찌그러지고 떨어지고 '2일 밤 강풍특보 해제'
  • 육성준 기자
  • 승인 2021.03.02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날씨] 강풍에 현관문 찌그러지고 떨어지고 '2일 밤 강풍특보 해제'
[부산날씨] 강풍에 현관문 찌그러지고 떨어지고 '2일 밤 강풍특보 해제'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부산지역에서 피해가 잇달아 발생했다.

2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7시 58분께 남구의 한 주택 현관문이 강풍에 찌그러져 실내에 갇혀 있던 30대가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또 같은날 오후 7시 37분께 영도구의 한 다가구주택 외벽 마감재가 통째로 떨어졌으며, 다행히 인명 및 차량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슷한 시간 사상구 공사장 거푸집 합판이 떨어지고, 연제구 상가 셔터가 탈락돼 각각 안전조치를 지원했다고 소방은 전했다.

부산소방은 밤새 강풍피해 등 총 6건에 대한 안전조치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부산에는 지난 1일 오후 7시 강풍주의보가 발효됐으며, 최대순간풍속은 중구 대청동 공식관측소 기준으로 초속 17.5m를 기록했다.

강풍특보는 2일 밤 해제될 것으로 부산기상청은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