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중국의 벽 넘지 못했다...벨 감독 "우리 선수들 훌륭해"
상태바
여자축구 중국의 벽 넘지 못했다...벨 감독 "우리 선수들 훌륭해"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1.04.13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축구 중국의 벽 넘지 못했다...벨 감독 "우리 선수들 훌륭해"
여자축구 중국의 벽 넘지 못했다...벨 감독 "우리 선수들 훌륭해"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렸던 한국 여자축구가 '만리장성' 중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 13일 오후 5시 중국 쑤저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예선 최종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8일 고양에서 벌어진 1차전에서 1-2로 패한 한국은 1·2차전 합계에서 중국에 3–4로 뒤져 무릎을 꿇었다.

이로써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무대를 꿈꿨던 한국 여자축구의 꿈은 다시 한 번 물거품이 됐다.

벨 감독은 "경기에서 이겨 올림픽에 진출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었다. 우리 선수들은 가능성이 있고, 기술이 훌륭하기 때문이다"며 "먼저 2골을 넣었다. 결과적으로 아프지만 넘어서야 하는 부분이다"고 했다.

이어 "새로운 플레이 스타일을 심어주려고 했고, 둘째는 자신감을 심어주려고 했다. 지금도 심어주는 과정이다"며 "훌륭하다.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 스스로 믿음도 가져야 한다"고 보탰다.

무엇보다 아쉬운 부분은 먼저 2골을 넣고도 내리 2실점한 점이다. 그동안 어떤 예선보다 큰 아쉬움을 남긴다.

벨 감독은 "선수들이 더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 어떤 점을 개선해야 할지 보면서 다시 준비해야 한다"며 "미래를 긍정적으로 본다"고 했다.

이날 선발로 나선 잉글랜드 리그 삼총사 지소연(첼시 위민), 조소현(토트넘 위민), 이금민(브라이튼 위민)에 대해선 "수준 높은 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오면 큰 도움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WK리그도 중요하다. 한걸음 더 발전하고, 스스로 동기부여를 가져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