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안철수 연정?...일주일만 기다려달라"
상태바
오세훈 "안철수 연정?...일주일만 기다려달라"
  • 권영석 기자
  • 승인 2021.04.13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안철수 연정?...일주일만 기다려달라"
오세훈 "안철수 연정?...일주일만 기다려달라"

오세훈 서울시장은 13일 야권 단일화 과정에서 밝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공동 시정 운영과 관련해 "가장 중요한 건 정책적 조율이다. 어떻게 시스템을 만들 것인가(가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MBN 뉴스에 출연해 '어떤 방식으로 연정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한 일주일만 기다려달라"면서 즉답을 피했다.

안 대표의 측근 등을 서울시 부시장에 임명하는 방식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에 대해서는 "그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에 재도전할지 대권에 도전할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 점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확인했다. 공약이 거의 대부분 5년 임기에 걸맞은 공약"이라며 "거기에 제 의지가 실려 있고, 그 약속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서울시장 연임 도전 의사를 확인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의회가 내곡동 처가 땅 의혹에 대한 행정사무조사를 보류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는 "이유는 잘 모른다. 내심 행정사무조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의혹들이 정리되기를 바랐다"며 "무슨 이유에서인지 무기한 연기했고, 언제 하겠다는 이야기도 없다"고 말했다.

한편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와 만난 것과 관련해선 "본인이 안심하고 업무에 복귀할 수 있는 업무환경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본인의 의사를 존중한다는 큰 원칙을 정했다. 그 부분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전했다.

당시 성추행 사건을 묵인·방조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시 인사들에 대한 징계 조치 등에 대해서는 "자체적으로 그 절차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