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14:38 (토)
하염없이 손님을 기다리는 ‘뚝뚝’
상태바
하염없이 손님을 기다리는 ‘뚝뚝’
  • 충청리뷰
  • 승인 2019.09.05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오스를 상징하는 대중교통수단은 ‘뚝뚝(Tuk Tuk)’이다. 뚝뚝은 오토바이를 개조해 만든 것으로 보통 뒤 편에 4~6명을 태울 수 있다. 뚝뚝이란 명칭은 오토바이 엔진 소리를 딴 의성어다.
뚝뚝은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현지 택시다. 손님이 없을 때는 차량 뒤 편 그물침대에 누워 잠을 자거나 게임을 하면서 손님을 기다린다. 한국의 택시는 손님을 찾아 경쟁하듯 빠르게 도로를 달리는 데 비해 이곳 뚝뚝 기사들은 길목에서 손님을 하염없이 기다린다. 가히 시간이 멈춘 나라라는 말이 실감난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