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5 18:41 (일)
청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조치사항 밝혀
상태바
청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조치사항 밝혀
  • 홍강희 기자
  • 승인 2020.02.23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가 이용했던 마트 편의점 등 폐쇄조치, 택시 승객 9명 찾는 중

 

[충청리뷰_홍강희 기자] 청주시가 코로나19 확진자 두 명에 대한 동선 및 조치사항을 밝혔다. 율량동에 거주하는 개인택시 기사 정 모(남, 36)씨와 가정주부 정 모(여, 35)씨는 지난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부인 이들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17~20일 동선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두 사람은 청주 석교동, 금천동, 용암동, 율량동 일대와 증평, 진천 등지를 다녔다.

청주시는 이들이 지나갔던 육거리시장을 소독했다. 육거리시장 주차장~떡집골목에서는 물건을 사지 않고 지나가기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물건을 샀던 금천동 종합문구와 용암동 롯데마트, 용담동 델리퀸 금천점, 율량동 GS편의점 및 근처 후레쉬마트는 소독후 폐쇄했다. 또 증평 송원칼국수와 충북식자재마트는 증평군이 소독후 폐쇄조치를 했다.

아울러 청주시는 확진자의 택시를 19~21일 이용했던 승객을 찾고 있다. 모두 53명의 승객이 탔으나 23일 오후 10시 20분 현재 현금결제자 9명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택시는 K5 검은색 자동차라고 한다. 이용자는 청주시365콜센터 120번으로 신고하면 된다.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